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화재청 고인돌 훼손논란 '김해 지석묘' 발굴 허가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7:42
  • 글자크기조절
허성곤 전 김해시장(왼쪽)이 구산동 지석묘 발굴조사 현장을 찾아 지석묘 아래를 살펴보고 있다.2021.07./사진제공=김해시 허성곤 전 김해시장(왼쪽)이 구산동 지석묘 발굴조사 현장을 찾아 지석묘 아래를 살펴보고 있다.2021.07./사진제공=김해시
허성곤 전 김해시장(왼쪽)이 구산동 지석묘 발굴조사 현장을 찾아 지석묘 아래를 살펴보고 있다.2021.07./사진제공=김해시 허성곤 전 김해시장(왼쪽)이 구산동 지석묘 발굴조사 현장을 찾아 지석묘 아래를 살펴보고 있다.2021.07./사진제공=김해시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 논란을 겪고 있는 경남 김해 구산동 지석묘 부지에 대해 문화재청이 훼손범위 등을 조사하기 위한 발굴조사를 허가했다. 문화재청은 30일 김해시가 신청한 지석묘 부지내 유적 발굴조사 건에 대해 매장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발굴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김해 구산동 지석묘는 전임 허성곤 김해시장 시절 계획·시행한 정비사업과정에서 문화재청에 의한 현상변경허가 없이 무단으로 훼손된 점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관련 법령에 따라 문화재청이 허 전 시장과 관계자들을 형사 고발하기도 했다.

이번 발굴조사는 문화재청과 해당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경남지방경찰청 합동조사 결과에 따라 유적의 정확한 훼손범위와 깊이, 면적 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된다. 전문 조사기관인 삼강문화재연구원을 통해 지석묘 부지 1666㎡에 대해 2월부터 4월까지 정밀 발굴조사가 실시된다.

2022년 2월경 김해 구산동 지석묘 모습. 이미 지석묘 주변과 아래가 훼손돼 있다. /사진=김해시
2022년 2월경 김해 구산동 지석묘 모습. 이미 지석묘 주변과 아래가 훼손돼 있다. /사진=김해시
문화재청은 "향후 발굴조사 진행과정에서 관계전문가 및 경남지방경찰청,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을 통해 보다 명확하게 유적의 성격을 규명하고 안전하게 정비·복원하기 위하여 더욱 긴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2018년 역사자원 활용과 유적공원 조성을 위해서라며 복원·정비사업을 결정했던 허 전 시장은 토목직 9급 출신으로 1급(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까지 올라 지역 공무원 사회에서 입지전적 인물이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 직전인 2월9일 지석묘를 문화재청에 국가 사적으로 신청하는 자리에 직접 참석하고 국비를 요청할 정도로 지석묘 정비사업에 공을 들였다.


허성곤(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시장 등 김해시 관계자들이 2022년 2월8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지석묘 발굴 지역 등 현안에 따른 국비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사진=김해시 제공
허성곤(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시장 등 김해시 관계자들이 2022년 2월8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지석묘 발굴 지역 등 현안에 따른 국비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사진=김해시 제공
지석묘는 김해 구산동 연지공원 맞은 편에 묻혀 있었다. 2007년 구산동 택지개발지구 공사 당시 땅속에서 발견됐고 길이 10m에 너비 4.5m, 무게 350t 규모로 세계에서 가장 큰 고인돌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엔 지석묘를 노출시킬 경우 훼손 등이 우려돼 발견 지점을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한 뒤, 땅속에 그대로 매립했다. 그러다 2018년 허 전 시장 시절 땅속에 보존돼 있던 지석묘를 노출시키고 원형을 복원하는 것을 골자로 유적공원 조성계획이 추진됐다.

김해시는 사업비 16억원을 들여 지난 2020년 12월부터 파묻혀 있던 상석 주변을 파기 시작해 2021년 3월까지 본격적인 시굴조사를 거쳐 5월 발굴조사에 착수해 7월 완료했다. 지석묘 아래에선 목관묘 1기와 토기 2점이 출토됐다.

김해 지석묘 일대 정비사업 조감도/사진= 김해시
김해 지석묘 일대 정비사업 조감도/사진= 김해시

김해시가 밝혔던 지석묘 정비사업의 종료시점은 지난해 6월이었으나 8월 중 완공예정으로 바뀐 상태에서 사건이 터졌다. 지난해 7월 말 김해시가 문화재청에 신청했던 국가사적 지정을 위한 사전 조사를 위해 현장에 갔던 문화재위원들이 지석묘가 이미 훼손된 상황임을 목격했다. 문화재위원들에 의해 즉시 문화재청에 신고가 됐고 8월 초 긴급 조사 결과, 상석 아래 박혀 있던 박석이 대부분 뽑혀 정비업체에 의해 인공적인 세척 과정을 거치면서 훼손됐단 점이 확인됐다. 아울러 주변부 '문화층'(文化層·특정 시대 문화 양상을 알 수 있는 지층) 상당 부분이 굴착기에 의해 파괴되는 등 유실된 점도 밝혀졌다.

경남지방경찰청은 문화재청에 의해 김해중부경찰서에 접수된 고발사건을 직접 수사하고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