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난장판' 파티룸 보상하랬더니…대학생들 "난 미성년" 황당 협박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91
  • 2023.01.30 19:30
  • 글자크기조절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대학생들이 파티룸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놓고 퇴실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는 업주의 사연이 공개됐다. 대학생들은 업체 측 보상 요구에 '미성년자를 받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협박까지 했다고 업주는 주장했다.

지난 24일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파티룸을 엉망진창으로 만들고 갔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대구 중구에서 파티룸을 운영 중이라고 밝힌 사장 A씨는 "청소하는 매니저님으로부터 난장판이 된 파티룸 사진을 전달 받고 충격받았다"고 밝혔다.

A씨가 공개한 올린 사진을 보면, 파티룸 내부는 이용객이 버리고 간 쓰레기 등으로 엉망이 돼 있다. 식탁 위는 먹다 남은 음식과 고기를 구운 불판, 술병 등이 그대로 널려있다. 싱크대 배수구에는 담배꽁초가 여러 개 버려져 있다. 설치된 대형 트리도 부서졌다.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A씨는 "설날 아침 눈을 뜨자마자 새벽에 고객으로부터 '청소 안 하면 보증금 5만원 못 받는 거냐'라는 내용의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예약 시 '퇴실할 때 입실 시 상태와 동일하게 해 달라'고 명시했다. 특히 '청소를 전혀 안 하고 가는 경우 보증금을 전액 차감한다'는 문구도 추가했다"며 "대부분의 경우 청소를 잘해주고 가시는데, 이 조항을 악용해 아예 난장판을 만들고 가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너무 불쾌하고 괘씸해서 청소비 30만원을 달라고 했다. 또 2미터 대형 트리도 부러뜨려서 10만원, 실내에 냄새가 배도록 흡연해서 10만원까지 총 50만원을 달라고 했다. 이때는 감정이 격해졌었다"라고 토로했다.

A씨가 전화로 보상금을 요구하자 대학생들은 "미성년자도 출입이 가능하느냐"며 협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A씨는 이들의 카카오톡 메신저 사진, 목소리 등으로 미성년자가 아님을 확신했고, 결국 이들은 대학생임을 인정했다.

손님들이 대학생인 걸 알게 된 A씨는 최종적으로 25만원으로 합의를 봤다. 그러나 이들은 약속된 시간이 지나서도 청소 비용을 입금하지 않았다.

A씨는 "감정이 사그라들어 좋게 끝내려 했으나 끝까지 연락도 없고 입금도 하지 않아 고소할 생각"이라며 "최대한 친절하게 상담하고 응대하려고 하는데 이런 사람들 겪을 때면 괜히 손님에 대한 적개심이 생길 때가 있다"고 하소연했다.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