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성태 해외도피 때 가라오케 파티까지…쌍방울 임직원 12명 기소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22:16
  • 글자크기조절
해외 도피생활 중 태국에서 체포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압송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해외 도피생활 중 태국에서 체포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압송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검찰이 김성태 쌍방울그룹 전 회장의 해외 도피를 돕고 증거 인멸에 나선 혐의를 받는 쌍방울 임직원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겼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증거인멸, 범인도피 등의 혐의로 김 전 회장의 동생이자 쌍방울 부회장인 김모씨와 광림 계열사 임원 A씨 등 4명을 구속기소하고 그룹 계열사 임직원 8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김씨 등은 쌍방울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해 5월 말 김 전 회장이 싱가포르로 출국해 8개월 동안 도피 생활을 한 것을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 쌍방울 계열사 임직원 등 6명은 지난해 7월 태국의 한 가라오케에서 김 전 회장의 생일 파티를 열기 위해 한국에서 들기름, 과일, 생선, 전복, 김치 등을 담은 냉동 스티로폼 박스 12개를 가져간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들은 쌍방울그룹 압수수색 당시 사무실 PC 하드디스크와 휴대폰 등을 교체하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0일 오후 7시30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 소재의 한 골프장에서 현지 검거팀에 붙잡혔다. 양선길 현 쌍방울그룹 회장도 이때 현장에서 함께 검거됐다. 김 전 회장 등은 한국으로 압송된 뒤 지난 20일 횡령·배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돼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김 전 회장은 △4500억원 상당의 배임 및 횡령 △200억원 전환사채 허위 공시 등 자본시장법 위반 △640만달러 불법 대북송금 의혹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 대한 3억원대 뇌물공여 의혹 △임직원 PC 교체 등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서도 김 전 회장을 수사 중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