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여기가 셀카 맛집인곰"…공원 카메라로 사진 400장 찍은 흑곰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22:47
  • 글자크기조절
/사진=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사진=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미국의 한 보호구역에 설치된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야생곰이 포즈를 취한 채 수백장의 사진을 남겨 화제다.

29일(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콜로라도주(州) 볼더의 자연 보호구역인 볼더산간녹지공원(Boulder Open Space and Mountain Parks) 직원들이 최근 공원 내 야생동물 관찰용 동작 감지 카메라에서 수백장의 사진을 확인했다.

사진들을 확인한 직원들은 깜짝 놀랐다. 여태껏 수백장의 사진이 찍힌 적이 거의 없었고, 사진 대부분이 흑곰 한 마리를 담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날 촬영된 사진 580장 중 400장이 곰의 셀카였다.

사진을 보면 곰은 카메라를 한껏 의식한 모습으로 혀를 빼꼼 내밀거나 45도 '얼짱' 각도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련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정면샷도 찍혔다.

관찰 카메라는 보호구역에 사는 야생동물들을 살피고 보호하기 위해 공원 곳곳에 설치됐다. 결과물은 야생동물 행동을 연구하는 데 쓰인다.

공원 측은 코요테, 비버, 퓨마, 곰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해당 카메라에 잡히지만 대부분 의식하지 않고 무심하게 지나치지만 이 흑곰은 달랐다고 전했다.

공원 관계자는 "곰이 야생동물 카메라 중 하나에 특별히 흥미를 보이며 수백 장의 '셀카'를 남긴 것 같다"며 "사진을 보고 우리는 박장대소를 터뜨렸는데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원 측에 따르면 콜로라도주는 흑곰의 고향으로 현재 약 1만2000마리의 흑곰이 서식하고 있다. 그만큼 흑곰은 콜로라도주의 희귀한 보호종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에 2017년 당국은 흑곰 보호를 위해 곰보호조례(Bear Protection Ordinance 8161)를 제정하기도 했다.
/사진=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사진=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