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남길 "이혼 후 죽을 고비 3번 넘겨…子 자폐증 위기 겪기도"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965
  • 2023.01.31 07:15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예능 '당신 참 좋다'
/사진=MBN 예능 '당신 참 좋다'
배우 강남길(64)이 3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는 등 파란만장했던 자신의 인생사를 고백했다.

30일 MBN 예능 '당신 참 좋다'에는 강남길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그는 결혼 14년 만에 이혼 후 아이들을 위해 한국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영국으로 가게 됐는데 이성미가 아니었다면 정말 큰일 날 뻔했다"고 말했다. 강남길은 처음에는 미국에 가려고 했으나 아이들에게 영향이 갈까 이성미에게 고민 상담을 했다고.

당시 이성미는 자신의 지인이 영국에 있는데 강남길에도 잘 해줄 것이라며 영국행을 추천했다. 이에 강남길은 출국지를 미국에서 영국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사진=MBN 예능 '당신 참 좋다'
/사진=MBN 예능 '당신 참 좋다'
강남길은 "막상 해외에 나가니 아빠 혼자 아이 둘을 키우는 게 쉽지 않더라"며 "특히 사춘기 딸들에게 신체 변화가 찾아왔을 때 정말 힘들었다. 딸의 초경 당시에 정말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주변 아주머니들에게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다"며 "(조언받아) 딸에게 꽃과 케이크를 선물하며 축하한다고 했더니 아이가 깜짝 놀라더라"고 했다.

이어 "아들의 경우에는 약간 강박증이 있었다"며 "조금만 발전하면 자폐증이 된다고 해서 고민이 많았다. (아들이) 모든 물건의 각을 맞춰놓고 그랬는데, 약 2년 정도 내가 일부러 아들이 정리해놓은 걸 뒤집어 버리고 했다"고 밝혔다.
/사진=MBN 예능 '당신 참 좋다'
/사진=MBN 예능 '당신 참 좋다'
강남길은 죽을 고비도 3번 넘겼다고 전했다. 그는 "41세에 심근경색이 찾아왔다"며 "골든타임이 3분인데 119가 빠르게 와서 살았다. 49세에는 아이들을 데리러 영국에 가서 지인들과 골프를 쳤는데 삶은 달걀이 얹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달걀이 얹혀) 위의 실핏줄이 다 터져 목숨이 위태로웠다"며 "아이들도 옆에서 막 울고 저는 유언까지 남겼다. 이후 59세 땐 위가 함몰되는 문제가 생겼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