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U+, 알뜰폰 전문매장 7곳 더 연다…"중소 사업자 상생"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1 10: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LGU+
/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MVNO) 요금제를 판매하는 오프라인 컨설팅 전문매장 '알뜰폰+(플러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31일 밝혔다.
알뜰폰플러스는 온라인 외 고객 접점이 없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를 위해 요금제·AS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오프라인 매장이다. LG유플러스가 중소 알뜰폰과의 상생을 위해 조성했다.

지난해 1월 서울 마포구 홈플러스 합정점에 1호점을 마련했고, 오는 2월부터는 홈플러스 인천작전점(인천 계양구), 야탑점(경기 성남시), 동대문점(서울 동대문구), 대구상인점(대구 달서구), 서부산점(부산 사상구), 대전문화점(대전 중구), 동광주점(광주 북구) 등 7개 매장을 추가로 연다. 임대료 등 입점 비용은 LG유플러스가 부담한다.

알뜰폰플러스에서는 LG유플러스 자회사를 제외한 인스코리아, 큰사람, 유니컴즈, 인스코비, 스마텔, 세종텔레콤, 아이즈비전 등 중소사업자 관련 서비스가 가능하다.

유호성 LG유플러스 MVNO업담당은 "지난해 합정점 운영을 통해 이동통신사와 중소 알뜰폰 사업자가 동반 성장하는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며 "LG유플러스와 중소 알뜰폰 사업자 간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해 추가 오픈을 결정했으며, 앞으로도 상생 방안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500선 아슬아슬…외인·기관 매도에 밀린 韓증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