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IMF "中리오프닝에 세계경제 성장"…한국 성장률만 내렸다, 왜?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1 10:30
  • 글자크기조절
(베를린 AFP=뉴스1) 강민경 기자 =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지난해 11월29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한 국제 행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를린 AFP=뉴스1) 강민경 기자 =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지난해 11월29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한 국제 행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MF(국제통화기금)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가 1.7%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0월 제시한 전망치 대비 0.3%포인트(p) 하향 조정한 수준이다.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은 종전 전망치 대비 0.2%p 높은 2.9%로 전망했다. 금리 인상,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등 경기 악재 속에서도 중국의 리오프닝이 글로벌 경기회복을 이끌 것으로 분석했다.

IMF가 31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1.7%로 전망됐다. 지난해 10월 발표한 전망치 2.0%보다 0.3%p 내린 수준이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6%로 종전 대비 0.1%p 하향 조정됐다.

IMF는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9%로 예상했다. 종전 2.7% 대비 0.2%p 상향 조정했다.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3.1%로 종전 3.2%에 비해 0.1p 낮췄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전망 배경으로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추세) 대응을 위한 금리 인상,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지속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리오프닝에 따른 경기 회복 기대와 미국·유로 등 주요국의 예상외 견조한 소비·투자 등으로 작년 10월 전망 대비 성장률 소폭 상향했다"고 밝혔다.

선진국들을 살펴보면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4%로 종전 대비 0.4%p 올렸다. 이밖에 △유로 0.7% △독일 0.1% △영국-0.6% △프랑스 0.7% △일본 1.8% 등으로 경제성장률을 전망했다. IMF는 "미국은 견조한 내수, 유로는 에너지 도매 가격하락, 일본은 지속적인 완화적 통화·재정정책 영향으로 (성장률 전망치를) 소폭 상향했다"고 밝혔다.

신흥국 가운데선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5.2%로 종전 대비 0.8%p 올랐다. 이 밖에 △인도 6.1% △러시아 0.3% △브라질 1.2% △사우디아라비아 2.6% 등으로 성장률을 전망했다.

IMF는 "중국은 리오프닝, 인도는 강한 내수, 러시아는 예상보다 약한 경기 위축으로 인해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했다"며 "사우디는 2023년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오펙 플러스(OPEC+)의 감산 결정을 반영해 성장률 대폭 하향했다"고 밝혔다.

IMF는 세계 물가상승률에 대해선 올해 6.6%, 내년 4.3%로 전망했다. IMF는 "긴축 통화정책과 글로벌 수요 둔화에 따른 국제 연료가격·상품가격 하락 여파로 인플레이션은 점차 하락 예상된다"며 올해 3분기에 정점을 지날 것으로 분석했다.

이 밖에 IMF는 올해 경기 위험요인으로 △중국의 낮은 백신접종료, 부족한 의료시설 등에 따른 경제회복 제약, 부동산업 위기 심화 △러시아 전쟁과 중국의 경기회복에 따른 에너지 가격 상승 등으로 인플레이션 지속 가능성 △러시아 전쟁과 제재,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블록화 및 지정학적 긴장 심화 등을 거론했다.

이어 IMF는 "인플레이션 대응을 최우선으로 하고, 경제 분절화 대응 및 저소득국 채무 재조정 등을 위한 국제협력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근원 인플레이션이 명확히 하락할 때까지 금리인상 또는 유지하고, 중앙은행 대차대조표 관리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