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봉원의 여자였다" 가수 지원이 고백에…박미선 '충격'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6,463
  • 2023.01.31 14:07
  • 글자크기조절
트로트 가수 지원이(위), 코미디언 박미선(아래)./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트로트 가수 지원이(위), 코미디언 박미선(아래)./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트로트 가수 지원이가 자신을 '이봉원의 여자'로 소개해 박미선의 뒷목을 잡게 한다.

31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는 밀착 레깅스 패션으로 '트로트 계 비욘세'라는 별칭을 얻은 트로트 가수 지원이가 출연한다.

이날 지원이는 새빨간 레깅스를 입고 스튜디오에 등장했고, MC 박미선은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지원이는 박미선을 향해 "실제로 너무너무 보고 싶었다"고 고백해 그를 어리둥절하게 했다. 이어 지원이는 "2년 반 동안 이봉원의 여자였다"고 충격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아수라장으로 만든다.

트로트 가수 지원이, 뮤지컬 배우 김호영, 방송인 장영란./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트로트 가수 지원이, 뮤지컬 배우 김호영, 방송인 장영란./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미소를 짓고 있던 박미선은 자신의 남편을 언급한 지원이의 돌발 발언에 당황하며 얼어붙었고, MC 장영란과 김호영도 함께 혼돈에 빠졌다.

김호영은 "이게 무슨 말이냐"고 물으며 상황을 파악하려 했고, 장영란은 "여기서 그런 말을 하면 어떡하냐"며 호통을 쳤다.

결국 박미선은 "셔터 내려라"라고 외치며 뒷목을 잡았으나 이내 그는 "일단 앉아보라. 무슨 이야기냐"며 애써 평정심을 찾으려 했다.

모두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지원이는 난처하게 웃으며 "이봉원 선배님과 2년 반 동안 음악 프로그램 MC를 봤었다"고 설명해 그제야 3MC는 안도하며 웃었다.

그러나 고민을 털어놓던 중 지원이는 이봉원에게 들은 말을 전해 박미선을 다시 한 번 충격에 빠뜨린다.

지원이는 이봉원으로부터 "내가 본 모습 중에 이 모습이 제일 예쁘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했고, 박미선은 "그런 말을 할 줄 아는 사람이냐. 예쁘다고 그랬냐"며 깜짝 놀란다.

이어 그는 "딴 여자들한테는 잘 하는구나…."라며 씁쓸해하며 지원이에게는 "알아서 고민 해결 잘하고 가"라며 뾰루퉁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를 본 장영란은 "지원이 너 큰일 났다"며 으름장을 놓았고, 지원이는 또다시 발을 동동거리며 안절부절해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박미선의 분노를 끓어오르게 한 지원이의 고민은 31일 저녁 8시20분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플 때문에 중국 간 삼성의 진퇴양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