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8년만에 가족품으로 돌아온 여동생...DNA로 찾았다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1 14:00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58년 전 실종된 여동생 2명이 가족 품으로 돌아와 4남매가 재회하게 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31일 오후 2시 '장기 실종자 4남매 상봉식'을 연다고 밝혔다. 4남매 중 여동생 2명은 1965년 실종됐는데 오빠인 A씨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DNA 분석을 토대로 실종자를 모두 찾아내면서 58년만의 재회가 성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실종자의 오빠인 A씨는 지난 2021년 11월 2일 경찰에 실종자를 찾는다는 신고를 냈다. A씨는 "1965년 3월쯤 서울 노원구 태릉에서 잃어버린 여동생 2명을 찾는다"고 신고했다. A씨는 앞서 1983년 KBS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를 통해서도 여동생들을 찾으려 했으나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은 이후 실종자의 실종 당시 주소지 관할인 동작경찰서에 배당됐다.

경찰은 실종자를 찾기 위한 주민 탐문수사와 함께 서울시 소재 보육원을 대상으로 자료 조회를 벌였으나 단서를 찾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보호시설에서 보호아동의 이름과 생일을 임의로 등재해 소재 파악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노숙인 쉼터, 법무부 자료 조회 등 다방면으로 수사를 진행했으나 단서가 나오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동작경찰서는 신고자의 DNA를 채취해 아동권리보장원(이하 보장원)에 협조를 구한 끝에 실종자를 찾아냈다. 2021년 11월 11일 동작경찰서는 보장원에 A씨의 DNA 정보를 보냈다. 유사한 DNA를 가진 대상자가 있었고 2차 분석 끝에 실종된 여동생 중 1명이란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은 처음 발견된 실종자를 대상으로 수사를 벌인 끝에 나머지 1명도 찾아냈다.

권혁준 동작경찰서장은 "헤어진 가족을 찾게 된 데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헤어진 가족들을 찾는 것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