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두심 이혼 후…"전남편 왔다가면 애들 울더라, 억장 무너져"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209
  • 2023.01.31 14:11
  • 글자크기조절
배우 고두심./사진제공=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배우 고두심./사진제공=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배우 고두심과 배우 정찬이 각자 싱글맘, 싱글대디로서 속내를 털어놓는다.

31일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서는 고두심과 정찬이 만나 서울 종로구 평창동 투어에 나선다. 고두심은 정찬을 위해 자신이 40년 넘게 살았던 평창동 투어를 준비한다.

고두심과 정찬은 2006년 MBC 드라마 '얼마나 좋길래'에서 각각 엄마와 아들 역으로 만나 인연을 맺었다.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이혼 후 홀로 아이를 키우며 겪었던 일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고두심은 1976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딸을 뒀으나 1998년 이혼했으며, 정찬 역시 2012년 결혼한 지 3년 만인 2015년 이혼해 초등학생 남매를 홀로 키우고 있다.

고두심은 "(이혼 후) 아이들 아빠가 집에 왔다가 갈 때면 애들이 '아빠 안녕히 가세요'하고는 막 뛰어가서 화장실 문이 쾅 닫히는 소리와 함께 엉엉 울더라"라며 "내가 얼마나 억장이 무너졌겠나"라며 씁쓸한 웃음을 보인다.

고두심의 사연에 눈물을 보인 정찬은 "아이들에게 나는 부족한 아빠"라며 두 아이에 대한 미안함을 털어놓는다.

배우 정찬, 고두심./사진제공=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배우 정찬, 고두심./사진제공=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싱글맘' 고두심과 '싱글대디' 정찬은 홀로 아이를 키우면서 느낀 바를 주고받으며 오랜 시간 대화를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고두심은 2007년 자신의 딸 결혼식 사회를 정찬에게 부탁했다며 후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고두심은 "그때 정찬이 정말 근사했다. 양복을 입고 서있으면 외국배우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고두심은 자신의 단골 식당을 정찬에게 소개한다. 또한 정찬의 자녀들에게 선물로 줄 팔찌를 만드는 수공예 비즈공방과 연기에 대한 열정을 다시 느낄 수 있는 대학로 뮤지컬 리허설 현장 등을 찾는다.

한편 고두심과 정찬의 진솔한 대화는 31일 저녁 8시10분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