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투데이 窓]서울시민회관

머니투데이
  • 박동우 무대미술가·홍익대 공연예술대학원 교수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02:01
  • 글자크기조절
박동우(무대미술가·홍익대 공연에술대학원 교수)
박동우(무대미술가·홍익대 공연에술대학원 교수)
대한민국 각 도시에는 시민회관이 있다. 부산시민회관, 광주시민회관, 대구시민회관, 대전시민회관…. 그렇다면 서울시민회관도 있을까.

시민회관은 시민의 집회, 행사 및 공연을 위한 건축물이다. 서기전 5세기 무렵 고대 그리스에서 지어지기 시작한 극장은 시민회관 역할을 겸했다. 당시 그리스의 극장들은 연간 5일은 디오니소스 축제의 연극공연에 이용되고 나머지 기간에는 시민회관으로 사용됐다. 그 전통이 현대에 부활해 오늘날 세계 각 도시는 시민회관을 갖췄다.

서울의 첫 시민회관은 '경성부민관'이었다. 1935년 조선총독부가 덕안궁을 헐고 그 자리에 세운 시민회관으로서 대강당(1800석), 중강당, 소강당과 전시장 등을 갖춘 다목적 회관이었다. 부민관은 공연에도 사용됐으나 일제 말기에는 전쟁 참가를 독려하기 위한 정치집회에 자주 사용됐다. 특히 1945년 7월에는 친일파 박춘금 일당의 친일연설 도중 청년 조문기, 류만수, 강윤국이 폭탄으로 연단을 폭파해 대회를 저지했다. 이를 기념해 건물 앞에 '부민관폭파의거터' 표석이 설치돼 있다. 광복 후 1950년에는 초대 국립극장으로, 1954년 국회의사당으로, 1975년 세종문화회관 별관으로, 1991년부터 현 서울시 의사당으로 사용된다.

두 번째 서울시민회관은 '서울시공관'이었다. 1947년 서울시는 명동에 있던 '명치좌' 건물을 매입해 시공관이라고 이름 지었다. 명치좌는 1936년 일본인 사업가가 지은 1178석의 영화관 겸 극장이었다. 1957년부터 국립극장 공연장 역할을 겸하다 1962년에는 '명동국립극장'이 돼 국립극장이 단독으로 사용했고 1973년 국립극장이 남산으로 이전하자 1975년 민간에 매각돼 은행건물이 됐다가 2003년 국가가 다시 매입해 현재 '명동예술극장'이 됐다.

세 번째 서울시민회관은 '서울시민회관'이었다. 1961년 11월 광화문에 완공된 이 시민회관은 원래 '우남회관'으로 계획됐다. 당시 대통령 이승만이 다른 나라에 손색없는 규모의 공회당을 지어 자신의 호 '우남'을 명명함으로써 자신의 업적을 찬양하고자 한 듯하다. 우남회관은 제4대 대통령 취임식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보도됐으나 4·19혁명으로 이승만이 쫓겨나면서 완공 시에는 '서울시민회관'으로 명명됐다. 그러나 이 회관은 개관 11년 후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했다. 1972년 12월 문화방송 개국 11주년 기념 10대가수 청백전 공연이 끝날 무렵 전기과열로 인한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해 3003석의 대강당이 전소됐다. 이 화재는 1971년의 대연각호텔 화재, 1974년 청량리역 대왕코너 화재와 함께 서울시 3대 화재사건에 속하게 된다.

네 번째 서울시민회관은 '세종문화회관'이다. 불타버린 서울시민회관 자리에 다시 지어 1978년 4월에 개관한 시민회관이다. 10월유신 체제하에서 박정희 대통령의 의중에 따라 아시아 최대 문화시설을 지향해 5000석 규모로 요구받은 대강당은 4000석 규모로 완공됐으나 공연예술에 사용되기에는 너무 커서 2004년 개수공사를 통해 3022석으로 줄이고 대강당에서 대극장으로 이름을 바꾸어 오늘에 이르렀다. 돌이켜보면 위 두 건물 모두 정치적 랜드마크였던 셈이다.

21세기에 이르러 각 도시의 시민회관은 집회 및 행사보다 공연예술에 더 집중한다. 그래서 첫머리에서 언급한 각 지역 시민회관의 상당수는 이미 이름을 바꾸고 리모델링해 새롭게 출발했다. 세종문화회관도 변화를 꾀한다. 문화예술환경의 변화에 대응해 콘서트홀을 추가하고 대극장은 그 규모를 줄일 예정이라고 한다. 그리고 영등포구에 제2세종문화회관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한다. 미래의 세종문화회관은 랜드마크가 아닌 공연에 최적화한 극장을 지향해 시민에게 사랑받는 서울시민회관이 되기를 기대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