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파트도 아닌데 13억?…'역세권·럭셔리' 뽐냈지만 계약률 '4%' 굴욕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83
  • 2023.01.31 21:2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주택 및 아파트 단지. 2023.1.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주택 및 아파트 단지. 2023.1.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때 인기를 끌었던 고가 도시형생활주택이 부동산 경기 침체에 찬바람을 맞고 있다. 1여년 동안 계약률이 4%대에 그치는 등 저조한 분양 실적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3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서울 마포구 '빌리브 디 에이블' 도시형생활주택은 임대가구 43가구를 제외한 256가구 공급에 245가구(97.3%)가 미분양이다. 계약률은 4.3%에 그친다.

지난해 3월에 분양을 시작했지만 전용 38㎡은 153가구 공급에 한 가구도 계약을 하지 못했다. 중도금 무이자, 발코니 확장 등의 혜택을 내걸었지만 계약률은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다.

입지는 지하철 2호선 신촌역을 걸어서 이용 가능하고 각종 편의 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독일 가구 브랜드, 이태리 명품 수전 브랜드 등을 적용하고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선다. 지하6층~지상 23층 1개동으로 고층 일부 가구는 한강뷰가 가능하다.

입지가 좋지만 고분양가와 아파트의 대체 상품인 도시형생활주택이라는 점에서 수요가 따라주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용면적 38~49㎡ 분양가는 7억원 후반·8억원대~13억6000만원대다. 인근 대단지 아파트인 신촌숲아이파크의 전용 59㎡ 매물 호가가 11억원대까지 떨어졌지만 아직 거래되지 않고 있다.

한편 서울시 민간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11월 말 865가구에서 12월 말 953가구로 88가구(10%)가 늘었다. 지난해 3월에 분양한 강북구 '한화포레나 미아'는 여전히 65가구가 남아있다. 분양가는 전용 59㎡가 7억2000만~8억3000만원대, 84㎡는 11억원대에 책정돼 분양가가 높다는 평이 우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백억 벌고 벌금 5억?…"신도 모른다" 작전세력이 챙긴 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