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민주당의 길' 의원들 "비명 아닌 비전 모임"…이재명 '웃음' 화답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1 18:24
  • 글자크기조절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해 홍영표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해 홍영표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4선인데 당이 지금처럼 안정되고 단결된 때가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당의 길은 비명(비 이재명 대표)계 모임이 아니라 비전 모임입니다."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비명계에 손 내민다는 질문에) 비명계가 아니라고 하던데요."(웃음) - 이재명 민주당 대표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31일 과거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이낙연계·정세균계 등으로 분류됐던 의원들의 토론 모임인 '민주당의 길'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런 자리는 많이 있을수록 좋다"고 치켜세우며 당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당부했다.

참석 의원들은 잇따른 선거 패배의 반성을 넘어 총선 승리를 위한 비전을 고민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또 이 대표의 검찰 수사 국면에서 계파 갈등에 대한 당내 우려를 의식한 듯 "비명 모임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에서 "당이 원래 무리라는 뜻인 것처럼 다양한 의견과 다양성이 본질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조직이나 군대, 관료화된 조직과 달리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목소리, 다양한 의견, 다양한 지향들이 모인 곳이 정당"이라며 "그 중에서도 민주적인 정당이라고 한다면 당 구성원들의 자유로운 의견 개진, 진지한 토론, 의견수렴을 통해서 더 효율적이고 국민의 뜻과 국익에 부합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내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며 "여러분들의 토론 결과물을 저도 참고할 수 있게 해주시면 고맙겠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해 이원욱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해 이원욱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참석 의원들 역시 당내 갈등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고 '원팀' 이미지를 강조하는 데 애썼다. 정치권 일각에선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체포동의안 제출과 기소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이날 비명계에 손을 내민다는 시각이 있었다.

이날 회의에는 친문 핵심 인사로 꼽혔던 4선의 홍영표 의원과 정세균계 이원욱 의원, 이낙연계 김철민·윤영찬 의원, 소장파인 박용진 의원 등이 자리했다.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패배 원인을 진단하고 과오를 반성했던 '반성과 혁신'을 확대·개편했다.

친문으로 분류됐던 김종민 의원은 이날 이 대표 옆자리에 앉아 "저한테 전화가 많이 온다. 비명계 모임 발족한다는데 몇 명인가, 어떻게 할 것인가 (묻는다)"고 말했다. 이어 "정리해드리면 민주당의 길은 비명 모임이 아니라 비전 모임이다. 한 글자가 틀린데 엄청 틀리다"고 했고 이 대표는 웃음으로 화답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여기서 비전과 전략에 대해 이야기하면 가장 큰 수혜자는 당 지도부다. 이재명 대표가 가장 큰 수혜자"라며 "저도 최고위원을 해봤는데 (당 지도부는) 현안 처리에 정신이 없어서 한달 이후를 보고 고민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날 사회를 맡은 이원욱 의원 역시 "(반성과 혁신에서) 김영배 의원이 정치개혁과 다당제와 관련 태풍을 만든다는 취지로 말씀했는데 반명 의원들이 결사체를 만들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듣는 사람에 따라 다르고 쓸데없는 오해를 불러일으킨다고 생각했다"며 회의를 비공개로 진행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 의원은 또 "일부 언론에서 나오기도 했지만 이날 모임은 발족식은 아니"라며 "저희는 결사체가 아니다. 그런 모임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친문 핵심 인사로 꼽힌 홍영표 의원 역시 이날 이 대표 옆에 앉아 "4선인데 당이 지금처럼 안정되고 단결된 때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다 기억하겠지만 과거 지금과 같은 상황이라면 당이 엄청난 갈등과 대립, 혼란 속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모르겠지만 우리 당의 정체성과 비전을 새롭게 만드는 데 있어서 백가쟁명(百家爭鳴)과 혼란, 이런 것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치열한 토론과 논의가 모이고 지혜를 통해 국민들께 새로운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어려운 상황인데 이 대표가 와서 격려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한 후 이동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 '민심으로 보는 민주당의 길'에 참석한 후 이동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