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IT업계 최대 화두 '챗GPT'…"스마트폰처럼 새로운 앱 생태계 연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08:28
  • 글자크기조절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왼쪽)와 전병곤 프렌들리에이아이 대표가 31일 오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Generative AI Asia 2023'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최태범 기자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왼쪽)와 전병곤 프렌들리에이아이 대표가 31일 오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Generative AI Asia 2023'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최태범 기자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챗봇 '챗GPT(ChatGPT)'가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생성 AI(Generative AI)' 기술이 스마트폰 첫 등장 때처럼 새로운 IT 생태계를 만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는 31일 서울에서 열린 'Generative AI Asia 2023' 세미나에서 "지금 생성 AI 시장은 스마트폰이 처음 나왔을 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의 초기 시장과 상당히 닮았다"고 했다.

뤼튼테크놀로지스는 생성 AI를 기반으로 광고 문구를 비롯해 이메일 작성 등 비즈니스 분야 다양한 글의 초안을 작성해주는 AI 콘텐츠 플랫폼 '뤼튼(wrtn.ai)'을 운영하고 있다.

이세영 대표는 "모바일이라는 인터페이스 혁명이 나왔을 때 스마트폰이라는 새로운 인터페이스가 생겨 다양한 모바일 앱이 나와 우리의 일상을 바꿔 나가고 있다. 생성 AI는 언어 기반의 명령이 가능한 인터페이스를 필두로 새로운 앱 생태계를 열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초기에는 신기술의 신기함을 전달하면서 반짝 돈을 버는 어플들도 생겨나고 장난감 같은 어플들도 많이 생겨난다. 이 과정이 조금 지나면 사업성을 매출과 성장세로 검증하는 서비스들도 생겨난다"고 말했다.

그는 "그다음 단계에서는 생성 AI로 할 수 있는 비즈니스가 본격화할 것이다. 이때 킬러앱이 나올 수 있다"며 "이후 많은 기업들이 시류에 편승해 생성 AI 제품을 활용하거나 기능을 추가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생성 AI의 특징으로 콘텐츠 제작에 들어가는 비용이 0에 가깝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비용이 극단적으로 단축된다. 개인화된 콘텐츠를 무한히 생성해 낼 수 있다"며 "소요 비용이 없다는 이점을 활용하는 것이 생성 AI의 핵심 비즈니스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생성 AI 시장이 어떻게 발전할지는 2가지 시나리오가 있다"며 "시장의 파편화가 지속되면서 생성 AI 모델의 선택지가 많아지는 상황, 소수 개발사가 압도적인 성능으로 생성 AI 모델을 공급하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분명한 것은 이 영역의 산업 발전 과정에서 다양한 모델의 선택지가 많아지는 것은 한동안 지속될 것"이라며 "생성 AI를 통해 사업하려는 곳들은 다양한 모델을 응용하고 조합하는 역량을 키우면서 생성 AI 기술의 이점을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