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억 화소+괴물칩' 갤S23 베일 벗었다…"최고 중 최고" 삼성 승부수

머니투데이
  • 샌프란시스코(미국)=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814
  • 2023.02.02 03:00
  • 글자크기조절

갤럭시언팩 2023
갤럭시S23 공개...17일 국내 출시
3년 만에 1억→2억화소 업그레이드
울트라에 S펜 탑재, 갤럭시노트 계승
배터리 전작 대비 200mAh 늘어나
카툭튀 사라지고 평평한 디자인 채택
부품값 인상에 출고가 15만원 인상

'2억 화소+괴물칩' 갤S23 베일 벗었다…"최고 중 최고" 삼성 승부수
삼성전자가 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언팩 2023'을 열고 갤럭시S시리즈의 14번째 모델인 '갤럭시S23'을 공개했다. 전작의 부진을 만회하는 동시에 애플과의 경쟁구도에서 승기를 잡기위해 삼성의 최신 기술을 집약한 역대급 사양으로 무장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갤럭시S23이 매출 버팀목을 넘어 하이엔드폰 시장 판도를 바꿀 게임체인저까지 될지 기대감이 크다.


배터리 늘고 카메라 기능↑...퀄컴 최신 칩 탑재




갤럭시S23 시리즈는 전작의 부진을 극복하려는 삼성전자의 절치부심이 곳곳에 담겼다. 고객이 요구해온 스마트폰 고유의 사용성 제고에 집중한 흔적이 감지된다. 가장 큰 변화가 배터리 용량이다. 갤럭시S23 기본·플러스 모델은 전작보다 각각 200mAh(밀리암페어시) 늘어난 3900mAh, 4700mAh다. 울트라는 동일한 5000mAh가 채택됐다. 최대 45W의 고속 충전을 지원해 30분에 65%충전이 가능하다.

카메라도 주목되는데, 이번 시리즈에는 1200만 화소의 듀얼 픽셀 셀피 카메라가 탑재됐다. 또 큰 픽셀에 가변형 픽셀 시스템을 적용해 야간에도 선명한 '나이토그래피' 기능을 강화했다. 삼성은 "AI 솔루션이 적용된 ISP(이미지시그널프로세싱)를 통해 저조도 촬영에서 노이즈가 적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울트라에는 2억 화소 카메라가 처음 적용됐다. 삼성은 2020년 출시한 갤럭시S20부터 최상위 모델에 1억800만 화소를 탑재해왔는데, 3년 만에 메인 카메라를 업그레이드했다. 울트라는 촬영 환경에 따라 2억, 5000만, 1200만 화소로 자동 전환하는 '어댑티브 픽셀' 기능도 적용했다. 가령 어두운 환경에서는 더 많은 빛을 받도록 2억개의 픽셀을 16개씩 묶어 1200만 화소로 전환한다.

갤럭시S23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갤럭시S23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약점으로 지적된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에 퀄컴의 '스냅드래곤8 2세대'가 적용한 것도 주목된다. 퀄컴이 지난해 11월 공개한 이 칩셋은 전작 대비 CPU(중앙처리장치) 성능은 35%, GPU(그래픽처리장치) 성능은 25% 향상됐다. 반면 전력 소모는 40~45% 가량 줄였다. 일부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아이폰14에 적용된 애플의 'A16바이오닉'보다 성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얻었던 만큼 삼성의 AP고민이 해소될 전망이다.

디자인에서도 변화가 있다. 갤럭시S23은 '컨투어컷'이라고 불리는 카메라 섬이 사라지고 카메라 렌즈만 돌출된 디자인이 채택됐다. 전작인 갤럭시S22 시리즈는 울트라에만 해당 디자인을 적용했는데, 이번 시리즈에는 모든 모델에 동일한 물방울 모양의 카메라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다. 이에 일각의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모양) 비판도 사라질 전망이다. 전작에 이어 이번에도 울트라 모델에 S펜을 탑재해 단종된 갤럭시노트를 계승한다.

다만 출고가는 부품값 인상으로 전작 대비 15만원가량 오른다. 기본 모델 출고가는 256GB 모델이 115만 5000원, 512GB는 127만6000원이다. 플러스는 256GB가 135만3000원, 512GB는 147만4000원이다. 울트라는 256GB·512GB·1TB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159만9400원, 172만400원, 196만2400원이다. 삼성은 7일(이하 한국시간)부터 13일까지 갤럭시S23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17일 공식 출시한다.


폰 시장 올해도 어렵지만...삼성, 갤S23 年 3000만대 자신


갤럭시S23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갤럭시S23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갤럭시S23 흥행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내부적으로 연간 판매량을 3000만대로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연간 1000만대 팔리던 노트 시리즈를 S 시리즈가 완전 대체하면서 판매량 목표치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본다.

앞서 삼성은 갤럭시S22 울트라에 S펜을 최초로 내장하며 2020년 단종한 노트 고객을 흡수하는 전략을 펼쳐왔다. 이후 사전 예약에서 역대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으나 성능과 관련된 GOS(게임최적화서비스) 사태와 글로벌 경기 침체로 3000만대 벽은 넘지 못했다.

문제는 올해 스마트폰 침체 여파다. 이는 갤럭시S23에겐 최대 악재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11% 줄어든 12억대 미만을 기록했다. 올해도 이같은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애플의 공세도 넘어서야할 과제다. 2019년 삼성은 20.1%(카운터포인트리서치 기준) 점유율로 애플(13.2%)과 6.9%포인트(p) 차이를 보였지만, 2021년 삼성(19.6%)과 애플(17.1%)의 점유율 차는 2.5%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삼성은 이같은 대내외 불확실성에도 차별화된 사양과 소비자경험으로 갤럭시S23 흥행을 이끌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노태문 MX(모바일경험)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S23 시리즈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성능 기준을 재정의하고 성능과 품질면에서 모두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최고라는 확신을 드릴 수 있는 제품"이라며 "소비자는 성능과 지속가능성 사이에서 선택의 고민을 겪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