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가 55% 폭락→80% 급등…전쟁 덕에 순익 '69조원' 대기록 세운 기업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476
  • 2023.02.01 07:20
  • 글자크기조절
/로이터=뉴스1
/로이터=뉴스1
미국 최대 석유기업 엑손모빌이 지난해 557억달러(약 68조8000억원)를 벌어들이며 사상 최대 순익을 거뒀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한 영향이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엑손모빌은 이날 지난해 순익이 창사 이래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엑손모빌의 전년 연간 순익(일회성 항목 제외)과 비교하면 157% 급증했다. 557억달러라는 기록적인 수익은 대형은행인 JP모건, 코로나19 백신 제약사인 화이자, 정보기술(IT) 대기업인 메타 등의 수익을 앞지르는 큰 규모라고 WSJ은 설명했다.

2년 전만 해도 상황은 크게 달랐다. 엑손모빌은 2020년 코로나19로 에너지 수요가 줄면서 손실 규모를 키웠다. 2020년 엑손 모빌은 220억달러(약 27조1000억원)의 순손실을 내며 40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적자를 기록했다. 당시 주가는 55%가량 폭락했다. 한때 미국 주식시장의 독보적 시가총액 1위 기업이었던 엑손모빌은 1928년 다우지수 편입 후 92년 만에 퇴출당하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다.

상황을 반전시킨 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다. 지난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석유와 가스 가격이 급등했다. 코로나19가 엔데믹으로 향해 가면서 수요가 급증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에 엑손모빌의 주식은 지난해 80% 급등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에 포함된 기업 중 네 번째로 높은 상승률이다.

대런 우즈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에서 "업계가 막대한 손실을 본 팬데믹 상황 속에서 다른 기업들은 투자를 피할 때 우리는 투자를 늘렸다"며 "이로써 전통적인 통념을 깨고 업계 최고의 재무 성과를 달성했다. 수익이 회사 전략의 정당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석유기업 셰브론 역시 지난해 365억달러(약 45조1000억원)의 순익을 거뒀다고 최근 발표했다. 창사 이래 최대 규모로 2021년 연간 순익의 2배를 넘는다.

호황을 맞은 석유기업들은 정치권의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압둘라 하산 백악관 대변인은 "러시아의 침공으로 미국인들은 주유소에서 높은 가격을 지불하도록 강요받고 있다"며 "엑손모빌이 순익으로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석유기업들이 '전쟁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빗대며 이른바 '횡재세' 도입을 경고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엑손모빌은 신보다 더 많은 돈을 벌었다"며 "미국에서 생산과 정제능력을 늘리는 투자를 하고, 주유소 휘발유 가격을 낮추지 않는다면 초과 이익에 대해 더 높은 세금 등 제재를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인왕산 산불 발생 '주민 대피령'…인명피해 확인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