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英 다이애나비의 보라색 이브닝드레스…7억에 낙찰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06:42
  • 글자크기조절
베니티 페어 화보 촬영 당시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 모습. /사진=피플지 갈무리
베니티 페어 화보 촬영 당시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 모습. /사진=피플지 갈무리
고(故)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의 가장 유명한 드레스 중 하나로 알려진 보라색 이브닝드레스가 경매에서 60만4800달러(7억4400만원)에 팔렸다고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미국 피플지가 보도했다.

이 이브닝드레스는 1989년에 빅터 에델스타인이 디자인한 것으로 이번 낙찰가는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예상했던 금액의 5배가 넘는다. 또 지금까지 경매에 오른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 드레스 중 최고가다.

짙은 가지색 실크 벨벳으로 만들어진 하트 네크라인의 드레스는 튤립 모양 스커트가 돋보이며 드레스의 뒤에는 섬세한 다이아몬드 장식과 진주 단추가 있다.

이 드레스는 1997년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가 기증했던 79벌의 드레스 중 하나로 당시 이 드레스들을 판매해 총 325만 달러(약 40억원) 이상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모인 돈은 에이즈·암을 앓는 환자들 치료비로 기부됐다.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 드레스. /사진=소더비 갈무리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 드레스. /사진=소더비 갈무리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는 세상을 떠나기 전 몇몇 중요한 자리에서 이 드레스를 입고 나왔다. 그는 1991년 영국 왕실 초상화를 그릴 때 이 드레스를 입었다.

또 1997년 베니티 페어 화보 촬영에서도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는 이 드레스를 선택했다.

당시 진행한 인터뷰에서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는 "우리 사회의 취약한 사람들을 사랑하고 도울 수 있는 것보다 지금 나에게 더 큰 기쁨을 주는 것은 없다"는 말을 남겼다.

이 화보는 그가 1997년 8월 사망하기 전에 촬영한 마지막 공식 사진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