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월 '역대 최대' 무역 적자…수출 효자였던 반도체 '반토막' 충격

머니투데이
  • 세종=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09:19
  • 글자크기조절

(상보)

지난해 우리나라 무역수지가 472억달러 적자라는 역대 최악 성적표를 받았다. /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해 우리나라 무역수지가 472억달러 적자라는 역대 최악 성적표를 받았다. /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나라가 26년만에 처음으로 11개월 연속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고물가와 고금리 등 국제 경기 둔화가 지속되고 반도체 업황 악화 등에 따라 수출이 줄어든 탓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2023년 1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하고 지난달 수출액이 462억7000만달러(약 57조1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6.6%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수입은 589억6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했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127억달러로 지난해 8월 93억9000만달러를 넘어 월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또 지난해 3월 이후 11개월 연속 적자 기록을 이어갔다.

올해 1월, 자동차·이차전지 등 자동차 관련품목과 석유제품·선박·무선통신의 수출이 소폭 증가했다. 다만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는 D램·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가격 하락에 따라 수출액이 전년대비 44.5% 감소해 반토막이 났다.

지역별로 중동·EU(유럽연합) 등으로의 수출은 증가했으나, 반도체 수출 감소 영향을 크게 받은 중국·아세안의 수출은 감소했다. 이로써 지난해 10월부터 수출이 꺾인 이후 4개월째 수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수입은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으니 에너지 수입액은 158억 달러로 총 수입액 중 26.8% 차지했다.

정부는 지난해 '2023년 경제정책방향' 발표를 통해 올해 수출이 전년대비 4.5%, 수입은 6.4%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무역실적에 경제정책방향 전망치를 반영한 무역수지 전망은 312억달러 적자인데, 올해 1월 무역수지 적자 127억달러를 기록하면서 정부 전망치의 40%을 한달만에 넘어섰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는 수출감소·무역적자 상황을 매우 엄중히 인식하고, 산업부는수출부진 극복을 위해 장·차관 이하 모두 현장을 찾아 금융·인증 등 기업이 직면한 애로해소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원전·방산·플랜트 등 대형 프로젝트의 수주 및 UAE·사우디와의 정상경제외교 성과 조기 실현을 위해 범부처 수출지원역량을 강화하고 밀착지원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