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협, KCT와 제휴해 알뜰폰 요금제 출시…"이통3사 대비 반값"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15:5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신협중앙회
사진제공=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이하 신협)가 한국케이블텔레콤(이하 KCT)과 제휴를 맺고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신협 알뜰폰 요금제'는 총 6종의 LTE(4G) 요금제로 구성됐다. 이동통신 3사 대비 반값 수준으로 무약정·자율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월 1만7600원에 7GB의 기본데이터와 무제한 데이터(1Mbps)·통화·문자가 제공되는 '신협 완전마음껏7GB+'가 있다. 또 월 3만5200원에 기본데이터 11GB와 무제한 데이터(3Mbps)· 통화·문자가 제공되는 '신협 완전마음껏 11GB++', 월 1만5400원에 무제한 통화·문자와 1.5GB의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신협 통화마음껏 1.5GB'가 있다.

여기에 통화, 문자, 데이터 용량을 선택할 수 있는 △신협(300분/6GB) △신협(100분/10GB) △신협(300분/10GB) 요금제를 각각 월 6000원, 월 7990원, 월 8990원에 판매한다.

신협 알뜰폰 요금제는 알뜰폰 판매 신협 영업점에 방문하거나 KCT의 알뜰폰 브랜드 티플러스(tplus) 홈페이지에서 가입할 수 있다.

신협은 향후 더 많은 알뜰폰 사업자와 제휴를 맺고 다양한 요금제 출시를 통해 조합원 대상 프로모션을 펼칠 계획이다.

강형민 신협 경영지원본부장은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충족하는 요금제로 조합원들의 통신비 절감에 도움이 되고자 신협 전용 알뜰폰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조합원들의 삶과 밀접한 사업을 다각도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난임부부 전액지원…'윤석열표' 저출산 대책 나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