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서 2억 포르쉐가 2200만원?…수백명 예약금 걸었다 취소된 사연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20:06
  • 글자크기조절
토마스 프리무스 포르쉐 AG 파나메라 라인 총괄이 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에서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플래티넘 에디션 등을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스1
토마스 프리무스 포르쉐 AG 파나메라 라인 총괄이 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에서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플래티넘 에디션 등을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스1
중국의 한 포르쉐 AG 대리점이 14만8000달러(약 1억8000만원)가 넘는 스포츠카 가격을 1만8000달러(약 2200만원)로 잘못 광고해 논란이 일었다.

1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북부 인촨의 포르쉐 대리점은 최신 파나메라 스포츠 광고에 가격을 8분의 1 수준으로 잘못 광고해 수백명이 911위안(약 16만6000원)의 예약금을 내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실수를 인지한 대리점은 중국 SNS 웨이보에 "소매 가격에 심각한 실수를 포함하는 정보를 올렸다"며 광고를 내렸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포르쉐 본사는 블룸버그통신에 "실수를 깨달은 대리점이 잘못된 정보를 즉시 내렸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