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대통령실 대변인에 이도운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 유력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2 09:31
  • 글자크기조절

[the300]

이도운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  2017.1.11/뉴스1
이도운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 2017.1.11/뉴스1
공석인 대통령실 대변인에 이도운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2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대변인 후보로 이 전 위원에 대한 인사검증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별 문제가 없다면 수일 내로 인선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 전 위원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90년 서울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워싱턴 특파원과 국제부장, 정치부장 등을 역임했다. 이 전 위원은 2017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출마를 고민하며 정치권 입문을 모색할 때 신문사를 떠나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대선 출마의 뜻을 접은 뒤에는 문화일보로 자리를 옮겨 논설위원으로 일해왔다. 이 전 위원은 최근 문화일보에 사표를 냈고 수리됐다.

대통령실 대변인은 지난해 9월 강인선 전 대변인이 해외홍보비서관 겸 외신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긴 후 5개월째 비어 있다.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해왔던 이재명 부대변인조차 지난달 자진 사퇴하면서 대변인과 부대변인이 모두 공석인 상태다. 이 전 위원이 임명되면 부대변인 등 차례로 인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發 공급과잉 우려 대두..."K배터리 오히려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