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철수, 與당대표 후보 등록 "'윤힘' 될 것...'윤안'은 최상의 조합"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2 10:02
  • 글자크기조절

[the300]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1일 오전 대구 북구 국민의힘 북구을 당협 사무실에서 열린 북구을 당협 당원 간담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3.02.01.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1일 오전 대구 북구 국민의힘 북구을 당협 사무실에서 열린 북구을 당협 당원 간담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3.02.0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일 "저는 '윤힘'(윤석열 대통령의 힘)이 되기 위해 나온 후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 등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저는 지금까지 '윤안(윤석열-안철수) 연대'로 여기까지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대선 당시 윤 후보와 단일화하면서 정권교체를 이뤄냈다"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을 수행하면서 무리 없이 '110대 국정과제'를 만들어 발표했다. 그 어떠한 잡음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자평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처음 함께 시작했었던 정권교체의 완성이 바로 내년 총선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위해서는 '윤안'은 최상의 조합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요즘 대통령이 과학에 관심이 굉장히 많다"며 "그런 뜻에서 과학에 관심이 많은 법조인 출신 대통령과 과학기술인 출신의 당 대표가 있게 되면 정말 그것은 최상의 조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의원은 이날 이철규 의원이 '윤안연대는 없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웃음을 터뜨리며 "윤안연대가 없었으면 어떻게 지난 대선 때 그렇게 후보 단일화가 되었겠느냐. 단일화가 윤안연대 아니었느냐"고 반문했다.

일부 친윤계 의원을 중심으로 '가짜 윤심팔이'라는 지적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말했다. 윤심은 없다고 하지 않았는가"라고 재차 반문하고 "저는 오히려 윤심팔이를 하는 것이 아니라 '윤힘'되는 후보되겠다고 말했다. 그것은 포인트를 잘못 집은 것"이라고 받아쳤다.

안 의원은 아울러 최근 여론조사 지지율이 당권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보다 높게 나오는 배경에는 "우리 당원의 숫자가 80만 명이 넘는다. 그렇게 되면 사실은 민심을 반영하는 그런 결과들이 나오게 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다만 여당 적극 지지층에서는 김 후보에 밀리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당원 구성이 굉장히 많이 바뀌어서 지금 현재 수도권 30% 이상, 2040층의 30% 이상의 그런 구성을 가지고 있다"며 "그렇게 되면 아마도 민심과 거의 비슷한 그런 수준, 여러가지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기본적으로 여론조사에 일히일비 안 한다"며 "오히려 지금 전대까지 30여 일 정도 남아있다. 우리 당 대표 자격이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그건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