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돈가뭄에 VC들 몰린 모태펀드…출자사업 경쟁률 2배 '껑충'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2 15:03
  • 글자크기조절
돈가뭄에 VC들 몰린 모태펀드…출자사업 경쟁률 2배 '껑충'
올해 모태펀드 1차 출자사업 경쟁률이 7.5대 1로 전년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태펀드 출자규모가 크게 줄어든데다 고금리 등 경기침체 여파로 민간 자금조달도 어려워지는 등 벤처투자 시장이 위축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벤처투자는 올해 '모태펀드 1차 출자사업' 접수결과 79개 펀드가 9500억원을 출자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결과는 한국벤처투자가 직접 운용하는 지역혁신 벤처펀드(모펀드) 330억원, 글로벌펀드(모펀드) 235억원은 제외한 출자사업에 대한 경쟁률만 기준으로 한다.

한국벤처투자는 신청 수요 중 1270억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민간자금까지 더해지면 최종 결성되는 벤처펀드는 2300억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가장 경쟁률이 높은 분야는 여성기업펀드로 나타났다. 1개 조합에 130억원을 출자할 계획이지만 10개 조합이 1300억원의 출자를 요청하면서 경쟁률 10대1을 기록했다.
자료=한국벤처투자
자료=한국벤처투자

지난해보다 출자규모가 절반 가량으로 줄어든 청년창업펀드와 소재·부품·장비 펀드도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청년창업펀드(3개 조합 330억원 출자)는 27개 조합이 2940억원 출자를 신청해 8.9대1의 경쟁률을, 소재·부품·장비 펀드(3개조합 300억원 출자)는 24개 조합이 2339억원 출자를 신청해 7.8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그밖에 사업재편·사업전환 승인기업 및 재창업한 기업에 투자하는 재도약펀드는 6대1, 인수합병(M&A)과 중간회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M&A펀드는 5.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유웅환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는 "투자가 줄어 어려움을 겪는 벤처·스타트업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투자금 적시 공급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1차 정시 선정조합부터 투자목표연계 인센티브를 적용해 벤처캐피탈들이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행진 삼전·하이닉스…"반도체 질주는 계속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