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車 올림픽에서 금메달 휩쓸었다…"레이싱계 김연아도 배출할 것"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5 09:00
  • 글자크기조절
1일 오후2시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에서 (왼쪽부터) 박준우 N브랜드매니지먼트실 상무,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상무, 가브리엘 리조 BRC 팀총괄, 노버트 미첼리즈 2019 챔피언, 미켈 아즈코나 2022 시즌드라이버 부문 우승, 가브리엘 타퀴니 2018년 초대 WTCR 챔피언, 안드레아 치조티 현대모터스포츠법인(HMSG) 커스터머 레이싱 수석 엔지니어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1일 오후2시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에서 (왼쪽부터) 박준우 N브랜드매니지먼트실 상무,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상무, 가브리엘 리조 BRC 팀총괄, 노버트 미첼리즈 2019 챔피언, 미켈 아즈코나 2022 시즌드라이버 부문 우승, 가브리엘 타퀴니 2018년 초대 WTCR 챔피언, 안드레아 치조티 현대모터스포츠법인(HMSG) 커스터머 레이싱 수석 엔지니어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지난해 2022 WTCR(월드 투어링 카 컵) 개인·팀 부문 동시 우승(더블 챔피언)을 달성했다. WTCR은 내로라 하는 자동차 브랜드는 모두 참여하는 대회로, 연 5000대 이상 생산되는 양산 전륜구동차만 참가할 수 있다. 실생활에 쓰이는 승용차 중 누가 가장 성능이 좋은 차량을 만드는지 경쟁하는 '자동차계의 올림픽' 같은 대회다.

현대차가 짧은 자동차 역사, 모터스포츠 불모지인 한국 기업으로서 거둔 성과다. 현대모터스포츠법인(HMSG) 관계자는 이같은 성과를 김연아 선수가 피겨스케이팅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따낸 것과 유사하다는 설명을 하기도 했다.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상무는 1일 오후 2시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HMSG는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며 "양산차를 기반으로 TCR 차량을 디자인해 더블 챔피언을 이뤘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양산차 기반으로 만드는 레이싱카…WTCR 대회 우승은 N 브랜드 판매 증가로


(왼쪽부터) 현대차 아반떼 N, 엘란트라 N TCR/사진제공=현대차
(왼쪽부터) 현대차 아반떼 N, 엘란트라 N TCR/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고성능 브랜드 N 양산차와 대회용 차량을 따로 디자인·개발하지 않는 게 특징이다. 국내에 흔히 알려진 메르세데스-벤츠, 페라리, 르노 등이 주도하는 F1 대회는 양산차와는 무관한 자동차로 대회를 치른다. 각 자동차 제조사의 최첨단 엔진 기술을 볼 순 있지만, F1 자동차는 대다수 소비자가 구매하는 차량과는 거리가 멀다.

현대차가 양산하는 실제 WTCR 레이싱카는 가장 비싼 모델이 14만유로(약 1억9300만원)지만 일반 소비자도 구매할 수있다. i30 N TCR은 지금까지 총 85대가 판매됐다. 벨로스터 N TCR은 15대, 엘란트라(아반떼) N TCR은 2020년 12월 출시 이후 45대가 팔렸다. TCR 모델은 일부 상용차를 제외하면 현대차에서 양산하는 모델 중 가장 비싸다.

2018년부터 현대차가 두각을 보이자 대회 주최측은 현대차 TCR 차량에 일종의 핸디캡인 BoP(강제 성능 조정·Balance of Performance)을 과도하게 부여하기도 했다. 2019년에 i30 N TCR과 벨로스터 N TCR에 내려진 BoP는 엔진 최고출력을 97.5%로 제한하고, 무게는 20㎏을 늘리며, 지상고를 90㎜ 높이도록 했다.

WTCR 우승이 N 브랜드 판매량 확대로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바텐베르크 상무는 "현대차 모터스포츠의 역할은 양산차를 토대로 새로운 디자인 만들고 TCR 차량을 만드는 것"이라며 "우승 횟수는 곧 N 브랜드 판매량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더 많은 우승을 따내는 게 목표"라고 했다.

가브리엘 타퀴니 2018년 초대 챔피언도 "현대차 레이싱카에 들어간 양산차 기술력 비중은 약 80%"라며 "우승하는 차를 만들기 위해서는 베이스가 좋아야 한다. 이번 기회에 현대차 양산차가 기술력이 얼마나 뛰어났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레이싱계 김연아·박세리를 배출하겠다…현대차가 韓 대표 자동차 브랜드로서 해야할 일"


가브리엘 타퀴니 2018년 WTCR 초대 챔피언이 1일 오후2시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가브리엘 타퀴니 2018년 WTCR 초대 챔피언이 1일 오후2시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는 짧은 업력에도 모터스포츠에서 기적적인 성과를 거뒀지만 비인기 종목인 국내에선 평가절하되는 경향이 있다. 박준우 N브랜드매니지먼트실 상무는 "저희는 사명감으로 일하고 있다"며 "N 모델 연간 판매량을 보면 유럽에 1만대, 미국에서 1만대씩 팔리지만 한국은 3000대 정도다. 그럼에도 한국 대표 자동차 브랜드로서 현대차가 해야할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래서 현대차는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을 넓히고 레이싱계의 김연아, 박세리 같은 스타 선수를 배출하기 위해 한국인 주니어 드라이버들을 육성하고 있다. 전 세계 판매량 3위 자동차 브랜드를 갖고 있는 한국인만큼 모터스포츠 문화도 그만큼 커져야 한다는 의지에서다.

장지하 현대차 드라이빙익스피리언스&모터스포츠팀 팀장은 "김연아 선수 같은 국가적인 영웅이 탄생하고 이를 따르는 '김연아 키즈', '박세리 키즈'가 생겼듯이 그런 환경을 조성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5월부터 본격적으로 유럽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선수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유럽 무대에서 활동하는 선수를 키우기 위해 타퀴니 선수와 함께 어린 드라이버를 키우는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차세대 모터스포츠의 핵심인 전기·수소 고성능 차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바텐베르크 상무는 "전동화 레이싱카에는 내연기관차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이 현재로선 없다"며 "엔진 소리, 미세한 진동 등 다양한 분야를 결합해 전동화 차량에서도 감정을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 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