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금 폭탄 질렸어"…뉴욕·LA서 짐싸는 미국인들, 여기로 간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2 15:04
  • 글자크기조절

높은 세금·물가에 대도시 등지는 미국인들…
플로리다·텍사스 등 남부 선벨트로 이주 러시…
온화한 날씨, 풍부한 일자리 등도 매력

높은 세금과 물가 부담 때문에 대도시를 떠나 남부 선벨트로 이동하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다. 사진은 이사전문차량 업체 유홀의 차량. /ⓒAFP=뉴스1
높은 세금과 물가 부담 때문에 대도시를 떠나 남부 선벨트로 이동하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다. 사진은 이사전문차량 업체 유홀의 차량. /ⓒAFP=뉴스1
높은 세금과 물가 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뉴욕·로스앤젤레스 등 대도시를 떠나 남부 선벨트 지역으로 이동하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벨트 지역은 상대적으로 세금 부담이 적은 데다 날씨까지 온화해 미국 내에서 살기 좋은 지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 최신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많은 미국인들이 세율이 높은 캘리포니아주·뉴욕주 등을 떠나 플로리다주·텍사스주 등으로 이주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50개주 가운데 지난해 인구 순유출이 가장 많은 곳은 캘리포니아주(34만3239명 감소)였다. 캘리포니아에 이어 뉴욕주(-29만9557명), 일리노이주(-14만1656명), 뉴저지주(-6만4231명), 매사추세츠(-5만7292명) 등 순으로 인구 감소폭이 컸다.

반면 플로리다주는 지난해에만 31만8855명이 순유입돼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이 인구가 늘었다. 텍사스주(23만961명), 노스캐롤라이나(9만9796명), 사우스캐롤라이나(8만4030명), 테네시(8만1646명) 등도 인구 유입이 많은 주로 집계됐다.

미국에서 대도시를 떠나 남부 선밸리로 이주하는 현상이 두드러진 배경에는 세금이 있다. 인구가 줄어든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 등 인구가 많이 빠져나간 상위 5개주의 실효세율은 11.5~15.9%로 인구가 늘어난 상위 5개주(7.6~9.9%)보다 높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020년 캘리포니아를 떠나 텍사스로 이사한 것도 세금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텍사스의 경우 개인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세금 폭탄 질렸어"…뉴욕·LA서 짐싸는 미국인들, 여기로 간다
블룸버그는 "미국인들이 세금과 생활비가 높은 주를 떠나 더 큰 집과 따뜻한 태양이 있는 선벨트로 이동하고 있다"며 "플로리다와 텍사스는 낮은 세율에 온화한 날씨까지 더해져 미국인들 사이에서 살기 좋은 곳으로 통한다"고 진단했다.

미국인들의 '선밸트 러시'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본격화했다는 진단도 있다. 인구밀도가 높은 대도시보다 주거환경이 쾌적한 지역을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진 데다 해당 지역에 일자리까지 풍부해 거주지로서 매력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나디아 에반젤루 NAR 이코노미스트는 "대도시에 집중됐던 인구가 밀집도가 덜하고, 세금·물가 등이 더 저렴한 지역으로 이동하는 흐름이 계속될 것"이라며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에 있는 주요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속속 끝내고 있지만 높은 주택임대료, 식료품 가격 등으로 대도시로의 재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수요가 많다"고 말했다.

인구 유입이 많은 남부 도시의 경우 공화당 소속 주지자가 많다는 특징도 있다. 우파 성향의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EI)는 "세금 부담이 크고 기업 친화와 거리가 먼 민주당 우위의 대도시에서 세금 부담이 적고 친기업 성향이 짙은 공화당 우위 지역으로 이동하는 패턴이 강해졌다"고 분석했다.

미국에선 대도시로 집중됐던 과거와 달리 세금·물가 부담이 적은 도시로 인구 이동이 이뤄지고 있다. /ⓒ픽사베이
미국에선 대도시로 집중됐던 과거와 달리 세금·물가 부담이 적은 도시로 인구 이동이 이뤄지고 있다. /ⓒ픽사베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