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YT "한국인들 마스크 안벗어"…5가지 이유 찾아냈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395
  • 2023.02.02 16:19
  • 글자크기조절

착용의무 해제됐지만 자발적 마스크 착용 많아…
한국 뿐 아니라 일본 등 동아시아 공통된 현상…
코로나 전부터 자리잡은 마스크 문화에 거부감↓…
민낯 공개 부담, 다시쓰기 불편, 타인에 폐될까 우려 등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3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출발층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항공기 등 대중교통 탑승 중에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적용돼 공항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 2023.1.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3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출발층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항공기 등 대중교통 탑승 중에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적용돼 공항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 2023.1.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외에 이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졌는데도 한국인들이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배경에 대해 외신이 집중 조명했다. 한국 뿐 아니라 일본·대만 등 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전 세계 국가들이 마스크 규제를 완화하고 있지만 한국 등 동아시아 국가의 시민들은 여전히 보편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며 "이들에겐 코로나19 팬데믹 3년간의 마스크 착용이 하나의 습관으로 자리잡았다"고 전했다.

한국 등 아시아 사람들이 마스크 착용을 지속하는 배경에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자리 잡은 마스크 문화가 있다고 NYT는 진단했다. 2002년 사스, 2012년 메르스 등을 거치며 코로나 이전부터 마스크 착용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아시아만의 특징이라는 것이다.

일본 요코하마에서 발레 강습을 하는 니시무라 미즈키는 "학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지 않아도 알아서 마스크를 쓴다"며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뭔가 허전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전환된 첫날인 30일 오후 광주 서구의 한 미용실에서 손님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머리 손질을 받고 있다. 2023.1.30/뉴스1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전환된 첫날인 30일 오후 광주 서구의 한 미용실에서 손님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머리 손질을 받고 있다. 2023.1.30/뉴스1
또 마스크를 쓰면 따로 화장을 하지 않아도 되고, 표정관리에 덜 신경 써도 돼 편리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고 봤다. 마스크는 외적인 아름다움을 유지해야 한다는 한국인들의 사회적 압박감을 덜어줬다는 문화연구학자 김상민씨의 발언을 인용했다. 민낯을 드러내는 것에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은 반대로 마스크로 얼굴이 가려지는 것에 편안함을 느낀다는 풀이다.

일본에서 '마스크를 벗는 것은 마치 속옷을 벗는 것과 같다'는 의미에서 마스크를 '가오판쓰(얼굴팬티)'라고 부르는 젊은이들이 늘어나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NYT는 짚었다.

한국과 일본 보건당국이 실내 마스크 착용을 여전히 권장하고 있는 데다 여전히 대중교통과 의료기관 등 감염 취약시설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것도 한 요인이다. 실제 실외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가 대중교통 등을 이용할 때 다시 꺼내 착용하는 것이 번거롭기 때문에 줄곧 마스크를 쓰는 경우가 많다.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첫 날인 30일 서울의 한 패스트푸드점 출입문에 가급적 마스크 착용을 권하는 안내 문구가 게시돼 있다. 2023.1.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첫 날인 30일 서울의 한 패스트푸드점 출입문에 가급적 마스크 착용을 권하는 안내 문구가 게시돼 있다. 2023.1.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타인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려는 동아시아 특유의 예의범절도 자발적 마스크 착용자가 많은 이유로 꼽힌다. 타인과 달라선 안된다는 '동조 압력'이 강해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동아시아 대기의 미세먼지 오염이 심각한 데다 독감·계절성 알레르기 등 호흡기 질환을 피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스크 착용을 지속하는 이유도 있다고 NYT는 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난임부부 전액지원…'윤석열표' 저출산 대책 나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