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이스트, 인공위성 감시·정찰 기술 연구…우주안보 지킨다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2 18:11
  • 글자크기조절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방위사업청과 손잡고 인공위성 감시정찰 기술 연구에 나선다. / 사진=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방위사업청과 손잡고 인공위성 감시정찰 기술 연구에 나선다. / 사진=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연구진이 방위사업청과 우주 안보를 위한 기초연구에 나선다. 우주에서 운용되는 다양한 인공위성을 감시·정찰할 기술을 연구할 예정이다.

카이스트는 2일 대전 본원에서 '이종 위성군 우주 감시정찰 기술 특화 연구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이 연구센터는 통신·관측·항법 등 다양한 종류의 이종 위성을 감시하는 기술 확보와 인력 육성 차원이다. 특히 연구센터에선 초소형 이종 위성 설계와 운영에 필요한 기초연구를 중점 수행할 예정이다.

연구센터는 오는 2028년까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총 211억원을 지원받는다. 카이스트가 연구 주관기관을 맡고 14개 대학과 4개 기업이 참여한다. 연구센터는 향후 이종 위성군과 관련된 △설계·운용기술 연구실 △온보드 감시·정찰 기술 연구실 △우주 통신 연구실 △우주 검증과 기반 기술 연구실 등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초대 센터장을 맡은 최한림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이종 위성군을 통합적으로 활용하는 기술은 세계적으로도 개발이 완료되지 않은 도전적이고 선도적인 기술"이라며 "연구센터를 통해 우주 안보기술의 국제적 수월성 확보뿐만 아니라 군의 우주 국방 로드맵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이종 위성군 우주 감시정찰 기술 특화연구센터가 2일 개소했다. / 사진제공=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이종 위성군 우주 감시정찰 기술 특화연구센터가 2일 개소했다. / 사진제공=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