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구치소 안에 이걸 들여와?…'촉' 발휘한 교도관, 수감자 '마약' 찾았다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2 18:49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여성이 속옷에 마약을 숨긴 채 구치소에 입소했다 발각돼 추가 기소됐다.

울산지검 형사 제5부는 마약 반복 투약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이던 A씨를 마약 은닉·소지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말 울산구치소에 수감되면서 자신의 속옷 상의에 마약을 숨긴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수감된 후 교도관에게 "보관품이 잘 있는지"를 반복해 물었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교도관이 보관품을 재검사하던 중 의심스러운 가루를 발견했다.

울산구치소로부터 해당 가루를 넘겨받은 검찰은 감정을 실시하고, A씨를 상대로 소지 경위 등을 추궁해 범행 사실을 밝혔다.

울산지검은 "앞으로도 마약사범을 철저히 수사하고 엄정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