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00만원? 뉴진스 팬들 '부글'…완판 한시간 만에 한정판 노트북 '되팔이'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630
  • 2023.02.02 19:52
  • 글자크기조절
LG 그램 스타일 뉴진스 에디션. /사진=LG전자 제공
LG 그램 스타일 뉴진스 에디션. /사진=LG전자 제공
LG 노트북 '그램'의 뉴진스 한정판이 순식간에 완판된 가운데 온라인 중고장터에서는 무려 20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이 붙은 가격으로 되파는 글이 올라와 화제다.

지난 1일 오후 8시 LG전자는 'LG 그램 스타일 뉴진스 리미티드 에디션 빅버니' 판매를 개시했다.

준비된 수량 200대는 6분 만에 완판됐다. 뉴진스 리미티드 에디션은 LG 그램에 뉴진스의 상징인 토끼 디자인을 적용한 제품이다.

이날 판매된 리미티드 에디션의 가격은 249만원으로, 14인치 노트북 제품 본체와 마우스, 파우치 등의 구성품에도 토끼 디자인이 들어가 있어 출시 전부터 팬들 사이에 많은 관심을 받았다.

완판된 지 약 1시간 후인 이날 오후 9시부터 중고나라, 번개장터 등의 온라인 중고장터 플랫폼에서는 '뉴진스그램'을 되파는 글이 속속 올라오기 시작했다.
중고나라, 번개장터에 올라온 'LG 그램 뉴진스 리미티드 에디션'. 14인치 249만원 제품을 최고 50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중고나라, 번개장터에 올라온 'LG 그램 뉴진스 리미티드 에디션'. 14인치 249만원 제품을 최고 50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2일 현재 중고나라에서는 최저 350만원부터 최고 450만원에 시세가 형성돼있으며 번개장터에서는 무려 500만원에 판매하는 글까지 등장했다.

이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진짜 소장 목적으로 사고 싶어 했던 팬들이 얼마나 많은데 되팔이들은 사회악이다", "뉴진스 인기가 엄청나네", "되팔이의 희망 가격일 뿐이다. 진짜 500만원 주는 사람 있을까", "이렇게 흥행했으니 조만간 버전 2가 나오겠다", "저 버니 모양 스티커 굿즈 사서 붙이는 게 낫겠다"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한편 오는 6일까지 서울 성수동 '코자 성수스토어'에서 운영되는 LG전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을 방문하면 뉴진스그램의 실물을 구경할 수 있다. LG전자는 팝업스토어 운영 마지막 날 오후 6시에 이벤트 참가자와 LG 그램 스타일 뉴진스 에디션 구매 고객 등 선정된 인원을 대상으로 뉴진스 팬 사인회도 진행한다.
/사진=LG전자 홈페이지 캡처
/사진=LG전자 홈페이지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반도체 바닥, 오히려 좋아" 삼성전자에 모이는 기대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