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Asia오전] 애플·아마존 왜 이래? 中 빅테크도 '출렁'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1:41
  • 글자크기조절
3일 오전 아시아 주요 증시가 엇갈린 흐름을 보이고 있다. 중화권이 일제히 하락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일본 증시는 홀로 오름세를 탔다.

한국시간 오전 11시30분 중국 본토 상하이종합지수는 1.00% 내린 3252.73에, 홍콩 항셍지수는 1.76% 하락한 2만1570.84에 거래 중이다. 대만 자취안지수도 0.22% 밀린 1만5561.13을 가리키고 있다.

홍콩증시의 하락세는 시가총액이 큰 중국 빅테크 대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 마감 직후 발표된 애플, 알파벳,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부진 소식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알리바바와 징둥닷컴은 각각 3.03%, 3.55% 급락한 채 거래되고 있다. 바이두의 주가도 4% 가까이 빠진 상태다. 홍콩증시의 하락세가 투심을 짓누르면서 중화권 증시 전체를 끌어내리고 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전날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를 소화하며 지수별로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나스닥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각각 3.25%, 1.47% 뛰었지만 다우존스지수는 0.11% 하락했다. 메타는 기대 이상의 실적 등으로 23% 폭등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일본 도쿄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0.43% 오른 2만7518.75에 오전장을 마쳤다. 뉴욕증시 나스닥지수의 상승세를 이어받은 모습이다. 닛케이는 "뉴욕증시의 영향으로 도쿄증시에서도 지수 기여도가 높은 기술주에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4개월만에 '코로나 터널' 끝…오늘부터 무엇이 달라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