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테더' 설립자, 아역배우·의사"…1위 스테이블코인 안전성 '흔들'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99
  • 2023.02.04 07:18
  • 글자크기조절
/사진=테더 홈페이지
/사진=테더 홈페이지
전 세계적으로 약 680억 달러(약 83조 원) 규모의 스테이블 코인 '테더(Tether)'를 운영하는 테더 홀딩스(Tether Holding) 설립자 4명 가운데 3명이 아역 배우 출신 등 금융 문외한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뿐만 아니라 테더의 거래량이 비트코인을 능가하는 수준이지만 테더 홀딩스의 보유 자산은 스테이블 코인을 뒷받침하는 데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더 홀딩스 지분 86%를 보유한 '4인 그룹'은 아역배우 출신 코인투자자, 성형수술 의사 출신 사업가, 영국 정치권 인사 등으로 구성됐다.

테더 홀딩스는 주주들에게 테더의 경영 현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는 대부분 가상자산(암호화폐) 업계 관행으로 여겨진다. 소유구조와 자산 현황, 코인가격 하락에 따른 상환요청 대응 여부도 밝혀진 게 거의 없다. 테더 투자자들이 대출 현황과 담보 현황도 마찬가지로 미공개다.

테더 홀딩스는 2014년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에 설립됐다. 당시 성형외과 의사출신 사업가 지안카를로 데바니시가 최대 지분을 갖고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담당하고 있는데 그의 지분은 2018년 기준 43%였다. 이 밖에 CEO인 쟝-루이 반 데어 벨데와 법무책임자 스튜어트 회그너가 각각 15%를 보유했었다.

데바시니와 반 데어 벨데는 전자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동업자였다. 데바시니 씨는 초기 코인거래소 중 하나인 '비트파이넥스' 개발도 함께했다. 테더 홀딩스 임원들은 이들은 비트파이넥스 임원도 겸직했다. 데바시니 씨와 교류한 사람들은 그가 테더와 비트파이넥스의 주요 의사결정자라고 지목한다.

초기 설립 멤버였던 브록 피어스는 영화 '마이티 덕스'에 출연한 아역배우 출신이다. 피어스는 자신의 테더홀딩스 지분을 개인회사에 넘겼다. 자신이 운영하는 블록체인 캐피털 펀드를 이용해서다.

2016년 비트파이넥스 해킹사태로 6500만달러어치 비트코인을 탈취당한 테더는 위기 극복을 위해 새로운 투자자를 유치했다. 영국인 크리스토퍼 하본(태국 이름은 차크리트 사쿤크리트)에게 지분을 일부 넘겼다.

이들 4명은 자신들의 소유 지분과 또 다른 관련 회사를 통해 테더 지분 약 86%를 함께 소유한 문서를 확인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

비트파이넥스는 해킹으로 인한 손실을 고객들에게 사실상 넘겼다. 고객들은 보유 자산의 36%에 대해 일종의 차용증 기능을 하는 BFX라는 새로운 토큰을 발급받았다. 이 때 주요주주들도 BFX토큰을 대량으로 받았다. BFX 토큰은 비트파이넥스의 모회사 주식으로 전환됐다.

주요 주주 중 한 명이었던 하버네 씨는 테더와 관련 회사들과의 일련의 거래를 통해 테더의 지분 약 12%를 소유하게 됐다. 테더와 그 관련 당사자들에 대한 지분은 사쿤크리트 이름으로 보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이 테더를 관리하는 방식에 약점이 있던 게 밝혀진 건 정부가 조사에 나선 뒤다. 테더 홀딩스를 비롯해 일부 코인업체들이 뉴욕 검찰총장과 상품선물거래위원회의 조사를 해결하기 위해 2021년에 총 6100만 달러를 지불한 것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테더 측은 조사 결과를 인정하지도 부인하지도 않았다. 이후 테더는 보유자산에 대한 공시를 늘렸지만, 여전히 비교 가능한 금융회사보다 정보를 적게 공개하고 있다.

테더 홀더들이 우려하는 대목은 한 가지 더 있다. 테더로 대출을 한다는 점이다. 테더를 1달러 가치의 다른 화폐로 교환하는 대신 1테더에 1달러를 지불하기로 약속한 사람에게 대출하는 방식이다. 빌린 사람들이 약속한 시점에 상환하지 못하면 테더는 '1달러 교환' 기능을 상실할 수도 있게 된다.

테더 홀딩스는 테더 담보가 충분해 안전하다고 밝힌다. 그러나 과거 셀시우스는 그렇지 못한 사례로 남아 있다.

지난 2021년 5월 테더는 셀시우스에 18억 달러(약 2조2000억 원) 상당의 테더를 대출해주면서 셀시우스 암호화폐 자산 26억 달러어치를 담보로 잡았다. 이후 가상자산 시세가 하락하자 테더는 대출 위험 관리에 나섰고 결국 대출금이 청산돼 셀시우스는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