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례식장 보낸 시신, 살아있었다…美 요양병원, 1200억원 벌금형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5:55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한 장기요양병원에서 장례식장으로 보낸 여성 시신이 생존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해당 병원에 과실 책임을 물어 1200억원 이상의 벌금형을 내렸다.

2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아이오와주(州) 어번데일에 위치한 장기요양병원 글렌 옥스 알츠하이머 특별 케어 센터는 지난달 3일 환자 A씨(여·66)에게 사망 선고를 내린 뒤 같은 주에 있는 앙키니 장례식장으로 시신을 옮겼다. A씨는 치매 초기 증상과 불안, 우울증세를 보여 지난해 12월28일 해당 병원에 입원, 호스피스 치료를 받고 있었다.

그러나 장례식장 직원들은 시신 운구용 가방에 담긴 A씨가 숨을 쉬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구조대에 의해 인근 머시 웨스크 레이크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당시 자가호흡 중이었으나 그외 별다른 신체 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호스피스 병원으로 옮겨진 뒤 지난달 5일 사망했다.

아이오와주 검찰은 병원 측이 A씨 사망선고 이전까지 적절한 조치를 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 벌금 1만달러(약 1230만원)를 부과했다. 검찰에 따르면 병원에서 A씨를 돌보던 병원 직원 B씨는 수사 과정에서 "지난달 3일 새벽 A씨가 숨을 쉬지 않고 맥박이 없다고 간호사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간호사는 A씨가 맥박이 없음을 확인한 뒤 사망선고 약 5분 전까지 A씨의 상태를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사망 선고는 같은 날 오전 6시30분쯤으로, 이는 B씨가 A씨의 상황을 간호사에게 전달한지 약 90분이 지난 뒤였다. 이후 A씨를 시신 운구용 가방에 넣어 장례식장으로 옮긴 장례식장 직원과 또 다른 간호사 역시 A씨의 생존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아이오와주 당국은 지난해 2월 해당 병원이 채용 직원 5명에 대한 신원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500달러(약 60만원)의 벌금을 부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