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탄소배출 10분의 1' 콘크리트 나왔다…롯데건설 "ESG 경영 앞장"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5:55
  • 글자크기조절
'탄소배출 10분의 1' 콘크리트 나왔다…롯데건설 "ESG 경영 앞장"
기존 콘크리트에 비해 탄소 배출량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콘크리트가 나왔다.

롯데건설은 '2050 탄소중립'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친환경 건설 신소재 기술개발 벤처기업 위드엠텍과 친환경 콘크리트를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콘크리트 주원료인 시멘트는 높을수록 높은 강도를 발현한다. 하지만 고온으로 가열해 1톤을 생산하는데 0.9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롯데건설은 신기술을 통해 시멘트를 5%만 사용하고도 기존 콘크리트 대비 동등 이상의 강도를 발현하고 염해(염분 피해) 내구성이 월등히 우수한 친환경 콘크리트를 개발했다.

친환경 콘크리트는 시멘트 5%에 철강산업 부산물인 고로슬래그를 80% 이상, 강도 및 내구성 향상 첨가제를 일부 사용했다. 또 콘크리트 속의 시멘트 성분과 물이 화학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 수화열을 30% 이상 낮춰 균열 발생 가능성을 줄였다. 아파트 기초·말뚝 등 땅속 대형 구조물 시공 품질 확보에 유리하다.

롯데건설은 친환경 콘크리트 개발로 건설 현장 필수재료인 콘크리트의 내재탄소(원재료 생산 및 시공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고, 콘크리트 원재료 중 탄소배출의 주원인인 시멘트 사용량을 대폭 줄일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친환경 콘크리트에 사용된 시멘트에 대해 K마크(공산품의 품질수준을 평가하여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서 객관적으로 평가 인증)를 획득해 강도와 유해 물질 검출 등의 성능 기준을 만족하고 친환경성 인증도 받았다. 이를 활용한 콘크리트의 제조, 내구성 확보 기술에 대한 특허를 각각 1건씩 출원·등록했다. 레미콘 생산과 부재 적용 실험을 통해 생산 품질과 성능에 대한 검증을 완료했다.

이번에 개발한 친환경 콘크리트는 시멘트 100%를 사용한 콘크리트 대비 90%의 이산화탄소 저감이 가능하다. 친환경 콘크리트로 아파트 시공 시 천 세대 기준 약 6000톤의 내재탄소 저감이 가능하며 나무 약 4만2000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친환경 콘크리트를 건설 현장에 적용해 탄소배출 저감과 녹색건축물 인증을 통한 친환경 건축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면서 "탄소배출 저감이 가능한 친환경 기술의 개발과 적용 확대를 통해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 7.2조 대박 투자에 LG엔솔 '후끈'… 증권가 호평도 쏟아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