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일 맞은 '회장' 이재용…"현장과 사람 속으로"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6:49
  • 글자크기조절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12월 삼성물산이 참여한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건설현장을 찾아 직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12월 삼성물산이 참여한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건설현장을 찾아 직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3일로 취임 100일을 맞았다. 이 회장은 그동안 전국의 계열사와 협력사를 두루 찾아 '현장경영'을 해 왔다. 임직원들과 직접 만나 스킨십을 늘리며 리더십을 공고히 하는 동시에 해외 인맥을 바탕으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에도 나섰다.

이 회장은 취임 바로 다음날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가전 분야 협력회사인 '디케이'를 찾으며 상생을 강조했다. 약 열흘 후에는 부산 소재 동아플레이팅을 방문했다. 동아플레이팅은 삼성전자가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 중소기업이다. 이 회장은 당시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해 상생의 선순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도 챙겼다. 지난해 말에는 삼성전자의 베트남 사업장을 찾고 삼성물산이 참여하는 UAE(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 현장을 점검하기도 했다. UAE 출장에선 현지 MZ세대 직원들과 간담회를 따로 개최했다. 이 회장은 평소 일선 직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들으며 대화를 자주 나눴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2년 6개월 징역형을 확정받고 취업제한으로 공백기를 보낼 때 직원들과 함께 할 수 없음을 가장 아쉬워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1일에는 삼성화재 대전 연수원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했는데 이는 그가 삼성의 전통인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과 무관치 않다. 이 회장은 지난해 10월 사장단 간담회를 갖고 "인재는 기술과 함께 가장 중시하는 가치"라며 "성별과 국적 상관없이 인재를 모셔오고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취임 전후로 삼성은 애플과 에릭슨, 인텔, GE 등으로부터 인재를 영입하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다보스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CEO와의 오찬'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이재용 회장 오른쪽이 크리스티아누 아몬 퀄컴 CEO/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다보스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CEO와의 오찬'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이재용 회장 오른쪽이 크리스티아누 아몬 퀄컴 CEO/사진=뉴시스
폭 넓은 글로벌 네트워킹 활동도 활발하게 해 왔다. 윤석열 대통령과 아랍에미레이트·스위스 순방 경제사절단에 참가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당시 윤 대통령에게 크리스티아누 아몬 퀄컴 CEO(최고경영자)를 직접 소개하기도 했다. 한국을 찾은 글로벌 인사들과도 접촉했다. 지난해 11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회동한 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피터베닝크 ASML CEO, 올리버 집세 BMW CEO 등과 만났다.

재계 관계자는 "이 회장이 지난해 30일 동남아 출장 후 돌아오면서 신년 경영 계획을 묻는 질문에 '열심히 해야죠'라고 하지 않았느냐"며 "사업장을 챙기고 해외 협력사 관계자를 만나는 것은 앞으로 비일비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맥락에서 재계는 올해 이 회장이 대형 인수합병(M&A)등 총수 결단이 필요한 '빅 이벤트'를 실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삼성전자의 M&A는 2016년 하만 인수 후 멈춰있다.

경기 불황으로 지난해 말 반도체와 가전, 모바일 등 삼성전자의 주력 사업들이 부진한 성적을 낸 것은 이 회장이 해결해야 할 과제다. 반도체를 담당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700억원으로 전년도 대비 97% 감소했다. 2012년 이래 10년만 최저 수준의 분기 영업익이다. 같은 기간 모바일부문(MX) 역시 스마트폰 판매 둔화로 매출과 이익 모두 하락했고, 가전 부문은 적자전환했다.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 회장이 등기이사로 복귀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회장을 제외한 4대 그룹 총수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모두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