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DL이앤씨, 지난해 영업익 '반토막'…건축자재 인상 여파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6:03
  • 글자크기조절
DL이앤씨, 지난해 영업익 '반토막'…건축자재 인상 여파
DL이앤씨 (31,700원 ▲200 +0.63%)의 2022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건축자재 가격이 대폭 오르며 인플레이션 영향을 피하지 못했다.


DL이앤씨는 지난해 잠정실적을 3일 공시했다. 지난해 매출은 연결기준 7조4968억원으로 전년 대비 1.77%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4963억원으로 48.15% 줄었다.

상반기보다는 하반기 경영상황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 매출이 전년 대비 다소 줄었지만, 지난해 3분기와 4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다. 영업이익률은 6.6%(별도기준 영업이익률 7.6%)로 건설업종 최상위권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신규 수주는 11조894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12.8%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4분기에만 4조400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주택부문 도시정비사업에서 6조3285억원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45% 증가한 성과다.

DL이앤씨의 2022년말 연결 부채비율은 91%로 전년말 기준 93%에 비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순현금 보유액은 1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DL이앤씨 신용등급은 건설업 최상위 수준인 'AA-'다.

DL이앤씨는 올해 실적목표(연결기준)로 매출 8조2000억원, 신규 수주 14조4000억원을 각각 제시했다. 전년도 실적보다 각각 9.4%, 21.1% 증가한 수치다.

주택부문에서는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를 이어가는 한편, 국내외 플랜트 부문 수주 확대가 기대된다. 정유·화공 플랜트와 발전 플랜트는 물론 글로벌 탈탄소 정책 관련 공사 수주를 추진할 계획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현재 건설업종 전반적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되고 있지만 수익성 높은 양질의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수주 활동에 매진할 것"이라며 "안정적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다양한 공사 수행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매출과 영업이익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서 기못펴는 현대차·기아…신형 전기차로 반전 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