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D 지인만 줬는데 누가 팔았나…88켤레 뿐인 운동화 '4000만원' 리셀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080
  • 2023.02.03 18:07
  • 글자크기조절
/사진= 솔드아웃 화면 갈무리
/사진= 솔드아웃 화면 갈무리
빅뱅 지드래곤(권지용)이 가족 및 친구에게 선물하고자 나이키와 협업해 만든 운동화가 리셀(Resell·재판매) 시장에서 약 4000만원에 거래됐다.

3일 무신사가 만든 스니커즈 거래 사이트 '솔드아웃'에 따르면 '나이키 에어 포스 1 로우 파라노이즈' 제품이 3999만9000원에 팔렸다. 이는 지드래곤의 패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과 나이키의 첫 협업 기념으로 발매된 제품이다.

해당 제품의 판매가 화제가 된 이유는 2019년 발매 당시 지드래곤이 지인에게 선물한 F&F(Family&Friend) 노란색 스우시(나이키 로고)가 박혀 있어서다. 단 88족만 생산됐는데 이를 받은 지드래곤의 지인이 판매한 셈이다.

한편 나이키는 2019년 지드래곤의 생일(8월18일)을 기념해 피스마이너스와 손잡고 '피스마이너스원 에어 포스1 로우 파라-노이즈(AF1 Para-Noise)' 818켤례를 한정 판매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두 번째 협업한 상품으로 에어포스 1 '파라-노이즈 2.0'을 선보였다. 2014년에 출시한 29만원짜리 한정판 운동화는 리셀가격이 1500만원까지 올라 판매되기도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