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D 지인만 줬는데 누가 팔았나…88켤레 뿐인 운동화 '4000만원' 리셀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3,998
  • 2023.02.03 18:07
  • 글자크기조절
/사진= 솔드아웃 화면 갈무리
/사진= 솔드아웃 화면 갈무리
빅뱅 지드래곤(권지용)이 가족 및 친구에게 선물하고자 나이키와 협업해 만든 운동화가 리셀(Resell·재판매) 시장에서 약 4000만원에 거래됐다.

3일 무신사가 만든 스니커즈 거래 사이트 '솔드아웃'에 따르면 '나이키 에어 포스 1 로우 파라노이즈' 제품이 3999만9000원에 팔렸다. 이는 지드래곤의 패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과 나이키의 첫 협업 기념으로 발매된 제품이다.

해당 제품의 판매가 화제가 된 이유는 2019년 발매 당시 지드래곤이 지인에게 선물한 F&F(Family&Friend) 노란색 스우시(나이키 로고)가 박혀 있어서다. 단 88족만 생산됐는데 이를 받은 지드래곤의 지인이 판매한 셈이다.

한편 나이키는 2019년 지드래곤의 생일(8월18일)을 기념해 피스마이너스와 손잡고 '피스마이너스원 에어 포스1 로우 파라-노이즈(AF1 Para-Noise)' 818켤례를 한정 판매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두 번째 협업한 상품으로 에어포스 1 '파라-노이즈 2.0'을 선보였다. 2014년에 출시한 29만원짜리 한정판 운동화는 리셀가격이 1500만원까지 올라 판매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발칵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