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형제국 UAE 협력의 상징"…尹대통령, 바라카 전사들 챙겼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8:04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관련 기업인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3.02.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관련 기업인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3.02. *재판매 및 DB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원전 생태계 복원을 강조하며 "이집트 엘다바 프로젝트 수주, 폴란드와 원전 협력 LOI(의향서) 체결 등 우리 원전의 뛰어난 기술력을 기반으로 더 큰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정부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3일 UAE(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건설을 담당했던 당시 기업 담당자들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불러 오찬을 함께 하면서 "지난 UAE 순방 당시 바라카 3호기 가동 기념식에 모하메드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끝없이 펼쳐진 사막을 지나 우뚝 서 있는 4기의 한국형 원전을 보았을 때 정말 자랑스럽고 뿌듯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UAE에서 우리 대표단이 크게 환대를 받고 300억 달러라는 압도적 규모의 투자 유치를 할 수 있었던 것도 모두 바라카 원전을 성공적으로 건설해낸 여러분의 땀과 헌신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여러분이 바로 형제국인 UAE와 협력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대한민국 최초 수출 원전인 바라카의 '축복'을 이어서 제2, 제3의 성공사례를 계속 창출해 나가야 한다"며 "정부는 출범 이후 무너진 원전 생태계를 빠르게 복원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 주요 국가들이 미래 원전시장의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지금 여러분의 현장 경험이 앞으로 해외 영업 과정에서 마주할 수 있는 어려움을 풀어나가는 데에 중요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우리가 중점을 두고 추진해야 될 사항이나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오늘 기탄없이 이야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관련 기업인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3.02.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관련 기업인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3.02.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김인엽 전 현대건설 상무는 "당시 현장소장으로서 공기 단축을 위해 여러 기를 한 번에 지어야 했다. 이를 위해 현지에 투입된 해외 인력관리에 신경을 쓰면서도 최대 2만2000명의 숙소부터 지어야 해서 난감했던 기억이 생생하다"며 당시의 경험을 공유했다.

이흥주 한전 해외원전부사장은 "당시 바라카 사업에 입찰할 때 1차 통과만 해도 해외에 실적으로 자랑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었다"며 "경쟁국들이 우리를 기술력, 경험, 안전성 등의 측면에서 부족하다고 평가절하할 때 발주처 사람들에게 우리의 고리 원전,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공장, 대전 핵연료 제조시설 등을 보여줬다. 예전의 한국이 아니라는 것을 직접 보여주니 그때부터 우리 기술력과 생산 능력을 믿더라. 우리의 실적과 설비들을 많이 보여주면서 혹시나 하는 발주처의 의구심을 없애는 게 주효했다고 본다" 고 밝혔다.

이창목 전 한전 UAE원전건설처장도 "고객이 만족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원전 외에도 UAE가 원하는 다른 부분의 협력 패키지를 제시하고 여러 요청 사항들을 충족시키면서 서서히 마음이 열리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를 마치면서 "국민을 위해 일생의 보람있는 일을 하신 것이다. 여러분들의 경험을 후배들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에너빌리티, 현대건설, 삼성물산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바라카 원전은 한전이 주계약자로 사업을 총괄했고 한수원·두산·현대·삼성 등이 설계·기기 제작·시공·시운전에 참여하는 구조였다. 구체적으로는 한전기술이 종합설계를 맡았고 두산 에너빌리티가 원자로설비와 터빈발전기를 책임졌다. 주설비와 부대설비 공사 등 시공은 현대건설과 삼성물산이 나섰다. 핵연료 설계 등 원전연료는 한전원자력연료가, 운영지원은 한국수력원자력이 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43.9만원 뛰고도 '저평가'…예측 불가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