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환경을 생각한다면, 똑똑한 설거지로 환경 지킨다!

로피시엘 옴므
  • 로피시엘=박영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7:59
  • 글자크기조절

천연 소재와 자연 유래 성분 생활용품으로 친환경 가치 소비자 늘어
일상생활에서 플라스틱 저감을 통해 환경 지키기

 (좌로상부터 시계방향) 알도 '에코슈브 마스크', 피죤 '액츠 프리미엄 젤', 피죤 '고농축 피죤 보타닉', 피죤 '주방세제 퓨어', 아이밀리 '천연수세미 루파 제로웨이스트', 이케아 '대나무 재사용 빨대', 윌리엘리 '에코젠 리유저블컵' (사진제공=각 사)
(좌로상부터 시계방향) 알도 '에코슈브 마스크', 피죤 '액츠 프리미엄 젤', 피죤 '고농축 피죤 보타닉', 피죤 '주방세제 퓨어', 아이밀리 '천연수세미 루파 제로웨이스트', 이케아 '대나무 재사용 빨대', 윌리엘리 '에코젠 리유저블컵' (사진제공=각 사)
지난해 구글 포털사이트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국내 단어는 '기후변화'로 나타났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를 실감한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물론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려는 친환경 실천 및 가치있는 소비가 주목 받고 있다.

최근에는 분리배출을 실천하고 일상생활 속 생활용품들도 친환경 소재 및 환경을 고려한 제품을 사용하는 등 환경 보호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 천연 소재와 자연 유래 성분 사용하기
코로나가 장기화하면서 일상적으로 매일 착용하게 된 마스크는 생산 및 폐기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다량으로 배출하고 수많은 일회용 쓰레기를 발생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알도에서 선보인 '에코슈브 마스크'는 재활용하기 힘든 부직포와 폴리프로필렌 마스크 필터 등을 대신해 천연 소재를 사용해 제작된 친환경 마스크로 천연 소재인 닥나무와 황토로 만들어졌다.

[이미지자료] 에코슈브 마스크/사진제공=알도
[이미지자료] 에코슈브 마스크/사진제공=알도
환경을 위함은 물론이고 KOLAS로부터 세균 차단 여과 효율 99.9%를 인증받아 마스크 본래의 용도 또한 뛰어난 제품이다.

세탁 시에도 자연 및 천연 유래 성분을 더한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가 친환경 제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피죤 '액츠 프리미엄 젤'은 8중 복합효소와 베이킹소다 함유로 안전하면서도 강력하게 세탁을 도와주는 세탁세제다. 11가지 유해 성분 없이 자연 친화적인 옥수수 전분 추출 천연 원료 '사이클로덱스트린'을 사용해 탈취 효과가 뛰어나며, 생분해도가 높아 환경 및 수질 오염 방지에 효과적이다.

피죤 이미지자료] 액츠 프리미엄 젤 2종/사진제공=피죤
피죤 이미지자료] 액츠 프리미엄 젤 2종/사진제공=피죤
피죤 '고농축 피죤 보타닉'은 13가지 유해 물질과 색소는 넣지 않고 자연 유래 성분을 더하여 꽃과 식물, 자연의 원료를 고스란히 담아 더 풍부한 향을 자랑한다. 특히 리필용 제품에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여 생산한 재생 페트(PCR-PET) 포장재를 사용해 탄소 배출 저감에도 도움이 된다.

◆ 환경에 똑똑한 설거지 법은?
일반 주방세제는 설거지 시 세제가 식기에 남아 음식물과 함께 섭취하게 될 수도 있고, 주부습진의 원인인 인체 유해 성분 LAS가 들어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때문에 신체에 자주 접촉하게 되는 주방세제는 피부 자극, 잔류 세제 등 다양한 조건을 고려하여 친환경적인 제품을 고르는 것이 권장된다.

피죤 '주방세제 퓨어'는 합성 추출물이 아닌 코코넛에서 추출한 지방알코올과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포도당으로 만든 에코서트(ECOCERT) 인증 식물 유래 계면활성제를 함유한 제품으로 피부 자극도는 낮추고 세척력은 강하다. LAS와 같은 유해성분이 첨가되지 않아 식기는 물론 과일과 채소까지 안심하고 씻을 수 있으며, 우수한 생분해성으로 자연으로 돌려보냈을 때도 안전한 환경부의 친환경 인증 마크를 획득한 친환경적인 주방세제이다.

피죤 이미지자료] 주방세제 퓨어 2종/사진제공=피죤
피죤 이미지자료] 주방세제 퓨어 2종/사진제공=피죤
주방에서 자주 사용하게 되는 수세미 또한 환경 오염의 주범이 될 수 있다. 일반적인 수세미에서 떨어지는 미세 플라스틱이 설거지 후에도 식기에 달라붙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섭취하게 되기도 하고 하수구로 흘러가 환경에 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최근에는 아크릴 수세미 대신 천연 수세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밀리 '천연수세미 루파 제로웨이스트'는 오이과 채소에 속하는 실제 수세미를 원물 그대로 자연 건조하여 친환경적이다. 밀도가 촘촘한 그물 형태의 섬유 조직은 공기 중에도 쉽게 건조되어 세균이나 곰팡이가 쉽게 번식하지 못하고 100% 원물 수세미이기 때문에 미세 플라스틱으로부터도 안전하다.
천연수세미 루파 제로웨이스트/사진제공=아이밀리
천연수세미 루파 제로웨이스트/사진제공=아이밀리
◆ 음료를 마실 때도 환경을 지킨다
플라스틱 빨대 사용이 금지되면서 대체재로 종이 빨대나 옥수수 전분 빨대와 같은 친환경 빨대들이 화두였다. 그러나 종이 빨대 등의 생산 및 폐기 과정에서 되레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이야기와 함께 재활용 또한 쉽지 않아 한계점에 부딪혔다. 이에 스테인리스, 실리콘, 유리 등 재사용할 수 있는 반영구 소재로 만들어진 다회용 빨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나무 재사용 빨대 /사진제공=이케아
대나무 재사용 빨대 /사진제공=이케아
이케아 '대나무 재사용 빨대'는 대나무 소재로 만들어진 다회용 빨대로 청소용 솔로 간단하게 세척하여 계속 재사용이 가능하며, 천연 소재라 폐기 시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다.

빨대뿐만 아니라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해 개인 컵을 소지하고 다니는 사람도 많아졌다. 기존의 텀블러도 꾸준히 인기지만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컵 또한 주목받고 있다. 윌리엘리 '에코젠 리유저블컵'은 재사용은 물론이고 식물성 원료인 에코젠 소재로 제작되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데 있어서 용이하다.

코젠 리유저블컵/사진제공=윌리엘리
코젠 리유저블컵/사진제공=윌리엘리
에코젠은 플라스틱 못지않게 높은 내열성을 가지고 있는 소재로 친환경을 생각한 플라스틱의 대체품으로 적합하다. 또한 깔끔한 투명 디자인으로 실용성과 친환경을 동시에 챙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