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금융 차기 회장에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내정(상보)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8:32
  • 글자크기조절

임추위, 추가면접 끝에 임 전 위원장 단독 추천
우리금융, 15년 만에 관료출신 외부인사 영입

우리금융그룹 전경
우리금융그룹 전경
우리금융그룹 차기 회장에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내정됐다.

우리금융지주 (11,170원 ▲180 +1.64%) 이사회 내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이날 오후 압축 후보군(숏리스트) 4명을 대상으로 추가 면접을 진행한 뒤 임 전 위원장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자로 단독 추천하기로 했다. 임 회장 내정자는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우리금융 대표이사 회장으로 공식 취임한다.

우리금융이 외부 인사인 관료 출신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한 건 2007~2008년 박병원 전 회장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1959년생으로 영동고, 연세대 경제학과를 나와 행정고시 24회에 합격한 임 내정자는 기획재정부 1차관, 국무총리실장(현 국무조정실장) 등을 역임한 정통 경제 관료다. 2013~2015년 NH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로 일한 경력도 있다. 2015~2017년 금융위원장을 관직에 복귀했고 퇴임 후 법무법인 율촌의 고문을 맡아 왔다. 관료 시절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에도 능해 선후배들의 신망을 얻었다.

관료 시절 우리은행 산파 역할을 하고 민영화를 이끄는 등 우리금융과 유독 인연이 깊다. 1998년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 은행제도과장으로 일하면서 옛 한빚은행(우리은행의 전신)으로 합쳐진 상업은행과 한일은행 통합 작업을 실무 지휘했다. 금융위원장 재직 때 정부(예금보험공사) 소유 우리금융 지분을 팔면서 우리금융 지배구조를 과점주주 체제로 바꿔 완전 민영화의 초석을 놓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 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