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연내 김포·김해·제주·양양공항 온라인 면세점 열린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8:28
  • 글자크기조절

탑승 1시간 전까지 온라인 면세품 구매 가능…롯데·듀프리토마스쥴리코리아·경복궁·동무 등 4개 면세업체와 협력

한국공항공사는 3일 서울 강서구 공사 본사에서 면세점 대표들과 '공항면세점 온라인서비스'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남희선 동무 대표, 허균 듀프리토마스줄리코리아 대표,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 김태훈 경복궁 대표. /사진제공=한국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3일 서울 강서구 공사 본사에서 면세점 대표들과 '공항면세점 온라인서비스'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남희선 동무 대표, 허균 듀프리토마스줄리코리아 대표,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 김태훈 경복궁 대표. /사진제공=한국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3일 서울시 강서구 본사에서 김포·김해·제주·양양 4개 국제공항 면세점 대표와 '공항면세점 온라인서비스'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공항면세점 온라인서비스는 이용객이 공항 홈페이지를 통해 면세품을 구매하고 공항 출·도착 시 면세점 매장에서 상품을 직접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공사는 올 연말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목표다. 롯데·듀프리토마스쥴리코리아·경복궁·동무 등 4개 면세업체와 공항전용 온라인 면세플랫폼을 도입한다.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공항 면세품목·가격을 사전에 조회해 항공기 탑승 1시간 전까지 온라인 면세쇼핑이 가능해진다. 현재 시내 온라인 면세점은 항공기 탑승시간 기준 3~5시간 전까지 면세품 구매가 가능하다. 또 현재 공항 누리집 통합 예약시스템과도 연계해 항공권, 식음료(F&B) 시설, 주차장 등 공항서비스도한번에 이용할 수 있다.

공사와 면세업체는 올해 안에 서비스 운영을 시작하고, 단계적으로 사업 참여 공항을 확대할 계획이다. 공사는 서울대 김난도 교수팀(소비트렌드분석센터)과 함께 공항 면세점 온라인 서비스의 품질향상과 마케팅 전략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공사는 비대면 스마트공항 서비스 구축을 통해 공항 면세점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발굴해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플 때문에 중국 간 삼성의 진퇴양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