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애인 있냐며 속옷 보여줘"…편의점 진상女 사연에 김구라 '경악'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840
  • 2023.02.04 08:02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시사·교양 '진상월드'
/사진=MBN 시사·교양 '진상월드'
편의점 직원에게 속옷을 보여주며 성희롱한 진상녀 사연이 소개됐다.

3일 MBN 시사·교양 '진상월드' 2회에서는 MC 김구라를 경악게 한 편의점 진상 사례들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편의점 점주와 직원 등은 성희롱 피해를 토로했다. 클럽 인근에서 편의점을 운영 중인 이곤씨는 자신에게 속옷을 보여줬던 진상 손님을 언급했다.

이씨는 "영상을 보면 나올 텐데 (편의점에) 들어왔을 때부터 조금 이상했다"며 "(여성 손님이) 추임새를 넣으면서 갑자기 앞으로 와 팬티를 보여줬다"고 당황스러웠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도대체 속옷은 왜 보여준 거냐"며 못 믿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당시 여성은 만취해 오전 8시부터 이씨가 마음에 든다고 치근덕댔다.

이씨는 "술 취한 여성이 저한테 여자친구가 있냐고 물어보더라"며 "난감해서 결혼했다고 답하니까 '어머 어머'라고 외치며 바닥에 앉아 팬티를 막 보여줬다"고 토로했다.

당시 여성은 이씨의 반응이 없자 편의점 안에 있는 다른 손님을 쫓아다니기도 했다. 이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여성은 결국 출동한 경찰에 의해 귀가 조처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