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음식값은 내일 계좌이체" 30번이나 이 수법으로 먹튀…20대 실형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4 09:26
  • 글자크기조절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음식을 배달시키고 돈을 지불하지 않는 무전취식 등 사기 범행을 상습적으로 저지른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4일 뉴스1에 따르면 춘천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김청미)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24)의 항소심에서 징역 9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월3일 강원도 춘천의 한 피자집에 전화해 불고기피자와 콜라 등 3만9900원 상당의 음식을 주문하며 "내일 계좌이체로 돈을 보내겠다"고 속이고 음식값을 보내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 범행 이틀 전인 지난해 1월1일에도 한 중국집에 전화해 음식값 2만7000원을 나중에 주겠다며 음식을 배달받은 뒤 돈을 내지 않는 등 수차례에 걸쳐 25만원이 넘는 음식값과 배달비를 내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1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았다. 또 해당 사건의 항소심이 진행되는 중 같은 혐의로 기소된 다른 재판에서도 1심에서 징역 3개월을 선고받았다. 이번 항소심에선 두 사건이 병합돼 징역 9개월이 선고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무전취식 등 총 30회의 사기 범행을 저질러 다수의 피해자에게 재산 피해를 입혔다"며 "죄질이 매우 나쁘며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피해복구를 위해 노력했다고 볼만한 자료도 제출되지 않았다"고 판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