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진 만난 美블링컨 "美, 핵 포함 모든 자산 이용해 韓 방어 약속"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4 10:30
  • 글자크기조절

[the300]한미외교장관 "비핵화 없는 평화는 가짜…中, 北 행동에 영향력 행사할 책임"

박진(왼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양해각서 서명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한미 양국은 대북 확장억제를 강화하기로 약속했으며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 물샐틈없는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박진(왼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양해각서 서명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한미 양국은 대북 확장억제를 강화하기로 약속했으며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 물샐틈없는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한미 외교장관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만나 북한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며 확장억제 실효성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 장관은 북핵 위협에 맞서 핵을 포함해 모든 자산을 활용한 확장억제 강화에 뜻을 함께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회담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 장관이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박 장관은 북한 및 북핵 문제와 관련, "블링컨 장관과 저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흔들림 없는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이는 한반도에 지속 가능한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공동 노력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핵화 없는 평화는 가짜 평화"라며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며, 국제 비확산 체제의 근간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는 한반도의 진짜 평화를 이룩하기 위해 빈틈없는 공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우리는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확장억제 실효성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왼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양해각서 서명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한미 양국은 대북 확장억제를 강화하기로 약속했으며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 물샐틈없는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박진(왼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양해각서 서명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한미 양국은 대북 확장억제를 강화하기로 약속했으며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 물샐틈없는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한미는 유엔 제재를 빈틈없게 완전히 이행하는 한편, 북한의 불법적인 자금흐름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박 장관은 전했다. 그는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한 대응은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고 했다.

중국과 관련해선 "우리는 중국이 북한의 행동에 대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분명한 능력을 갖고 있고, 이를 행사할 책임이 있다는 데 동의했다"면서 "북한 비핵화는 한미중이 오랫동안 협력해 온 영역이며, 앞으로도 그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는 북한의 증가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자 안보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계속 중점적으로 다뤄나가는 데 대해 논의했다. 박 장관은 또 미국 정부가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를 지명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관련해선 "우리는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한국 기업들의 우려를 해결하고 우리 기업과 산업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박진(왼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양해각서에 서명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왼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양해각서에 서명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블링컨 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했듯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핵심 축"이라며 "한국 정부가 지난 12월 발표한 새로운 인도·태평양 전략은 역내 부상하는 도전에 대한 우리의 공동 이익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우리는 공동의 위협에 대한 동맹 방위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핵과 재래식 무기, 미사일 방어 체계를 포함해 모든 범위의 자산을 이용해 한국을 방어할 것을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최근 양국 국방장관회담을 언급하며 "두 장관이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한층 깊이 있는 정보 공유를 포함해 양국의 억지 계획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장관과 나는 대만 해협의 평화 유지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고 공동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3국의 안보 공조 확대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북한의 불법적이고 경솔한 위협을 포함한 안보 위협에 강력 대응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