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승현母 "네 코트 멋지더라" 며느리 옷에 욕심…쟁탈전 결과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252
  • 2023.02.04 11:49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사진=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배우 김승현(42) 가족이 프랑스 파리 여행을 떠난 가운데 김승현의 어머니 백옥자와 며느리 장정윤 작가가 숨 막히는 옷 쟁탈전을 펼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4회에서는 광산 김씨 패밀리의 파리 여행 마지막 날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장정윤 작가는 시어머니 백옥자 등 여성들만 모여 파리 백화점에서 쇼핑을 즐기자고 제안했다. 백옥자는 기뻐하면서도 "어느 정도 꾸미고 가야 하는데 옷이 없다"며 장 작가에게 눈치를 줬다.

장 작가는 자신의 옷을 탐내는 시어머니 모습이 익숙한 듯 "어머님은 워낙 멋지셔서 그냥 가도 돼요"라며 철벽을 쳤다. 하지만 백옥자는 "너는 아무 옷이나 입어도 예쁘다"며 "지금 내가 문제인데 지난번 에펠탑 갔을 때 네가 입은 코트가 멋지더라"고 말했다.

옷을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두 사람의 모습에 MC 규현은 "무슨 경기를 보고 있는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이때 어머니와 아내의 대화를 옆에서 듣던 김승현은 "(엄마가) 그 코트를 달라는 거 아니냐"며 눈치 없이 나섰다.

결국 장 작가는 "드리는 게 아니고 빌려주는 것"이라며 백옥자에게 마지못해 코트를 건넸다. 코트를 입은 백옥자는 어울리는 선글라스와 가방까지 받아냈다. 이에 장 작가는 "광산 김씨 며느리 하기 쉽지 않다"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MC 박나래가 "고부 갈등이 생기면 김승현씨는 누구 편을 드냐"고 묻자 장 작가는 "김승현은 누구의 편도 안 들고 본인 편만 들더라"고 한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