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기현, 나경원 집까지 찾아가 "힘 합치자"…답은 "숙고하겠다"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4 12:40
  • 글자크기조절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김기현 당대표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송파구민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송파을 신년인사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김기현 당대표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송파구민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송파을 신년인사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나선 김기현 의원이 나경원 전 의원의 집을 찾아가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김 후보는 4일 페이스북에 "어제 저녁 나경원 대표 집으로 찾아갔다"며 "저희 둘은 지난 20년 동안 당을 같이 하며 보수우파의 정통성을 지키기 위해 동고동락한 동지였기에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당대표 자리를 두고 안철수 후보와 지지율에서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박빙으로 나타나자 지난달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나 전 의원을 찾아가 경선 연대를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제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합치자는 말씀을 드리자 나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영원한 당원으로서 해야 할 역할에 관해 숙고해 보겠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 대표님의 뜨거운 애국심과 애당심을 잘 알고 있다"며 "민주당 정권의 폭거를 저지하기 위해 온갖 고초를 겪으면서도 꿋꿋이 싸워온 나 대표님의 역할과 공헌을 존중한다. 나 대표님과 함께 손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대화를 계속 나누면서 협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 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