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베일 벗은' KT 새 외인 투수, 첫 불펜 피칭... 투수코치도 칭찬했다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4 13:54
  • 글자크기조절
보 슐서가 첫 불펜 피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KT 위즈 제공
보 슐서가 첫 불펜 피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KT 위즈 제공
KT 위즈의 외국인 투수들이 본격적으로 2023 시즌을 맞이할 준비에 돌입했다.

KT 위즈는 4일 "외국인 투수 웨스 벤자민(30)과 보 슐서(29)가 현지 시간으로 3일 스프링캠프 첫 불펜 피칭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올해 KT 캠프는 3일 훈련과 1일 휴식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다.

KT는 "비시즌 동안 꾸준히 몸을 만들고 캠프에 합류한 두 외국인 투수는 훈련 첫 번째 턴(turn)에 불펜 피칭을 자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벤자민은 전 구종에 걸쳐 25구를 던졌다. 최고 구속 143㎞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불펜 피칭을 마친 벤자민은 구단을 통해 "오늘은 처음이라 가볍게 던졌고, 점점 강도를 높일 생각"이라면서 "지난해 부족했던 부분들을 생각하며 몸통을 활용해 공에 힘을 싣는 메커니즘에 중점을 두고 던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새 외국인 투수 보 슐서도 주무기인 직구와 체인지업을 포함해 전 구종에 걸쳐 34개의 공을 뿌렸다. 구단에 따르면 속구 최고 구속 144㎞를 마크했다.

슐서는 "KBO 공인구 적응과 스트라이크 존에 투구하는 제구력에 신경을 썼고,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투구였다"고 평가했다.

두 선수의 투구를 지켜본 김태한 투수 코치는 "첫 피칭이지만 본인들이 계획한 대로 잘 준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칭찬한 뒤 "미국에서 진행되는 캠프인 만큼 두 선수 모두 편안한 마음으로 훈련 프로그램에 맞춰 시즌을 준비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밖에 고영표, 소형준, 이채호, 박세진, 김민, 조이현 등 국내 투수 6명도 성공적으로 첫 불펜 피칭을 마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