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카오도 '공짜 항공권' 12만장 푼다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4 21:39
  • 글자크기조절
마카오 세계문화유산 성 바울 성당 유적
마카오 세계문화유산 성 바울 성당 유적
홍콩에 이어 마카오도 관광객 유치를 위한 이벤트로 12만장의 무료 항공권을 제공하기로 했다.

4일 마카오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카오 여유국(관광국) 원치화 국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올해 중국 본토와 대만 및 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12만장의 무료 항공권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달 중하순 광저우와 선전에 이어 대만과 동남아 시장에서 관광 홍보 투어와 힐인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홍콩은 코로나19 규제로 얼어붙었던 관광 산업을 되살리기 위해 내달 1일부터 약 6개월간 무료 항공권 50만장을 해외 관광객에게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존 리 행정장관은 지난 2일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헬로 홍콩(?好 香港)' 캠페인을 주재하고 무료항공권 배부를 포함한 20억 홍콩달러(약 3126억4000만원) 규모 유치사업을 개시한다고 선언했다.

마카오는 관광 산업 증진을 위해 홍콩과의 협력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마카오는 또 올해 4000만명의 관광객이 입국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한해 관광객 3940만명 보다 많은 것이다.

한편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3년간 봉쇄했던 국경을 지난달 8일 재개방한 데 이어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간 단체 관광도 허용했다.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간 국경은 오는 6일 완전히 개방된다. 6일부터 중국-홍콩-마카오 간 국경 이용 시 적용했던 코로나19 검사와 일일 입국객 수 제한을 폐지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