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신안 선박 사고에 "수색·구조 범위 넓혀라" 지시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5 09:17
  • 글자크기조절

[the300](상보)

지난 4일 오후 11시 17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24t급 근해통발어선이 전복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목포해경이 구조에 나서고 있다. (사진 = 목포해경 제공) /사진=뉴시스
지난 4일 오후 11시 17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24t급 근해통발어선이 전복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목포해경이 구조에 나서고 있다. (사진 = 목포해경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전남 목포 신안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사고에 대해 수색·구조상황을 보고받고 수색 범위를 넓히는 등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의 긴급 지시사항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사고 관련 보고를 받고 "해경청을 중심으로 행안부, 해수부 등 관계 부처는 관계 기관 간 협력을 통해 현장의 수색 및 구조 범위를 넓히는 등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수색 및 구조 상황 안내, 현장 대기공간 및 물품 지원, 부처 공무원 현장 상주 등 피해가족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새벽 0시47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첫 번째 긴급 지시사항을 알렸다.

윤 대통령은 긴급지시에서 "해양경찰청장은 현장의 가용자원 및 인력을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만전을 다하고, 또한 구조대원의 안전조치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주문했다.

또 국방부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에는 "함선, 어선 등 해군 및 민간 협업체계를 가동해 현장 구조활동을 지원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해경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19분쯤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12명이 탄 24t급 통발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 직후 선원 3명이 구조됐으나 9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남은 9명은 한국인 7명, 베트남인 2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