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승현 딸, 16살 차 새엄마에…"할머니를 母로 생각, 父는 불편"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1,374
  • 2023.02.05 10:06
  • 글자크기조절
/사진=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
/사진=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
배우 김승현의 딸 수빈이 16살 차 새엄마 장정윤 작가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한다.

수빈은 5일 밤 방송되는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서 여행 마지막 날을 맞아 장정윤 작가와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눈다.

제작진에 따르면 장 작가는 수빈에게 "아빠를 뺏는 것 같아 미안했다"며 먼저 말을 꺼냈다. 다만 수빈은 "아니다. 오히려 아빠가 빨리 결혼해 옆에서 아빠를 휘어잡을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당찬 면모를 보였다.

 /사진=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
/사진=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

수빈은 또 친모와 이별 이후 "할머니를 엄마로 생각하고 자랐다", "아빠가 집에 오면 불편하다"며 그간 감춰왔던 속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김승현은 "내가 이번 여행에서 바라던 시간"이라면서도 생각이 많은 얼굴로 시종일관 말을 아꼈다.

김승현은 연예계 대표 미혼부다. 그는 스무살이었던 2000년 여자친구와 사이에서 딸을 얻었다. 이후 여자친구와 결별하고 혼자 아이를 키워오다 2020년 장 작가와 결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